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항공사, 보잉737맥스 운항 중단 내년 3월 초까지 연장
입력 2019.11.09 (11:13) 수정 2019.11.09 (11:19) 국제
미국 항공사, 보잉737맥스 운항 중단 내년 3월 초까지 연장
미국 아메리칸항공과 사우스웨스트항공이 8일(현지시간) 보잉 737 맥스 기종의 운항 중단을 내년 3월 초까지 연장한다고 로이터·DPA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최대 항공사인 아메리칸 항공은 보잉 737 맥스 여객기 운항 재개 시점을 내년 3월 5일로 연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메리칸항공은 지난달 운항 재개 일정을 12월 3일에서 1월 16일로 미뤘으며 이번에 한 차례 더 날짜를 연기한 것입니다.

아메리칸 항공은 해당 기종 여객기의 안정성이 입증되면 상업 비행에 나서기 전, 자사 직원을 대상으로 시험 운항을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내년 2월 8일까지 보잉 737 맥스 기종의 모든 항공편을 취소한 사우스웨스트항공도 내년 3월 6일쯤 운항 재개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은 추후 상황에 따라 운항 재개 일정이 또다시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은 보잉사의 B737 맥스 기종을 가장 많이 운항하는 항공사입니다.

이들 항공사는 작년 10월과 지난 3월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와 에티오피아항공의 보잉 737 맥스 기종이 추락해 모두 346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참사 이후 해당 기종을 이용한 사업 계획을 대대적으로 축소하고, 일평균 300편이 넘는 항공편 운항을 중단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미국 항공사, 보잉737맥스 운항 중단 내년 3월 초까지 연장
    • 입력 2019.11.09 (11:13)
    • 수정 2019.11.09 (11:19)
    국제
미국 항공사, 보잉737맥스 운항 중단 내년 3월 초까지 연장
미국 아메리칸항공과 사우스웨스트항공이 8일(현지시간) 보잉 737 맥스 기종의 운항 중단을 내년 3월 초까지 연장한다고 로이터·DPA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최대 항공사인 아메리칸 항공은 보잉 737 맥스 여객기 운항 재개 시점을 내년 3월 5일로 연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메리칸항공은 지난달 운항 재개 일정을 12월 3일에서 1월 16일로 미뤘으며 이번에 한 차례 더 날짜를 연기한 것입니다.

아메리칸 항공은 해당 기종 여객기의 안정성이 입증되면 상업 비행에 나서기 전, 자사 직원을 대상으로 시험 운항을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내년 2월 8일까지 보잉 737 맥스 기종의 모든 항공편을 취소한 사우스웨스트항공도 내년 3월 6일쯤 운항 재개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은 추후 상황에 따라 운항 재개 일정이 또다시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은 보잉사의 B737 맥스 기종을 가장 많이 운항하는 항공사입니다.

이들 항공사는 작년 10월과 지난 3월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와 에티오피아항공의 보잉 737 맥스 기종이 추락해 모두 346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참사 이후 해당 기종을 이용한 사업 계획을 대대적으로 축소하고, 일평균 300편이 넘는 항공편 운항을 중단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