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국서 강도살인미수 피해 20대 한국 교민, 현상금 내걸어
입력 2019.11.10 (16:24) 수정 2019.11.10 (16:27) 국제
태국서 강도살인미수 피해 20대 한국 교민, 현상금 내걸어
지난달 태국에서 지인에게 강도살인미수 피해를 본 한국 교민이 범인의 신속한 검거를 위해 현상금을 내걸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현지에서 자영업을 하는 교민 A(28) 씨는 지난달 24일 새벽 태국 파타야의 한 도로에 주차한 자신의 BMW 승용차에서 3개월 전부터 알고 지내던 한국인 박모(38) 씨가 휘두른 흉기에 17차례나 찔려 의식을 잃었다가 응급수술을 받고 회복했습니다. A 씨는 당시 현금 90만 바트(약 3천500만 원)도 빼앗겼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현지 경찰은 박 씨의 출국을 금지하고 공개 수배했지만, 아직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0일 일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9일 현지 언론에 "박 씨를 붙잡는 데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현금 10만 바트(약 380만 원)로 보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력한 용의자 박 씨는 올해 1월 태국에 입국해 불법체류하고 있으며 한국에서 절도와 폭행 혐의로 수배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태국 한국대사관은 박 씨의 신속한 검거를 위해 현지 경찰과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방콕포스트웹사이트 캡처]
  • 태국서 강도살인미수 피해 20대 한국 교민, 현상금 내걸어
    • 입력 2019.11.10 (16:24)
    • 수정 2019.11.10 (16:27)
    국제
태국서 강도살인미수 피해 20대 한국 교민, 현상금 내걸어
지난달 태국에서 지인에게 강도살인미수 피해를 본 한국 교민이 범인의 신속한 검거를 위해 현상금을 내걸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현지에서 자영업을 하는 교민 A(28) 씨는 지난달 24일 새벽 태국 파타야의 한 도로에 주차한 자신의 BMW 승용차에서 3개월 전부터 알고 지내던 한국인 박모(38) 씨가 휘두른 흉기에 17차례나 찔려 의식을 잃었다가 응급수술을 받고 회복했습니다. A 씨는 당시 현금 90만 바트(약 3천500만 원)도 빼앗겼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현지 경찰은 박 씨의 출국을 금지하고 공개 수배했지만, 아직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0일 일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9일 현지 언론에 "박 씨를 붙잡는 데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현금 10만 바트(약 380만 원)로 보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력한 용의자 박 씨는 올해 1월 태국에 입국해 불법체류하고 있으며 한국에서 절도와 폭행 혐의로 수배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태국 한국대사관은 박 씨의 신속한 검거를 위해 현지 경찰과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방콕포스트웹사이트 캡처]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