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특별수사단, 내일 ‘출범 입장’ 밝히고 업무 돌입
입력 2019.11.10 (17:22) 수정 2019.11.10 (17:29) 사회
세월호 특별수사단, 내일 ‘출범 입장’ 밝히고 업무 돌입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재수사하는 특별수사단(특수단)이 내일(11일) 공식 출범합니다. 지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약 5년 7개월 만입니다.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은 내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 소회의실에서 출범 입장을 밝히고 업무에 돌입합니다. 특수단은 별도의 현판식은 진행하지 않고 곧바로 수사에 착수합니다.

특수단은 정식 발족 전인 7일부터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로부터 조사 기록을 넘겨받아 자료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특수단은 참사 원인부터 구조 등 대응과정과 이후 조사·수사 과정에서의 방해 의혹 등을 광범위하게 들여다볼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대검찰청은 이달 초 세월호 침몰 사건을 둘러싸고 남아있거나 새롭게 제기된 의혹 모두를 규명하기 위해 특수단을 설치, 재수사에 나서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특수단은 대검 직속 기구로 반부패·강력부의 지휘를 받게 됩니다. 단장 임관혁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을 비롯해 조대호 대검 인권수사자문관, 용성진 영동지청장 등 검사 8명으로 구성됐습니다. 특수단 사무실은 서울고검 12층에 마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세월호 특별수사단, 내일 ‘출범 입장’ 밝히고 업무 돌입
    • 입력 2019.11.10 (17:22)
    • 수정 2019.11.10 (17:29)
    사회
세월호 특별수사단, 내일 ‘출범 입장’ 밝히고 업무 돌입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재수사하는 특별수사단(특수단)이 내일(11일) 공식 출범합니다. 지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약 5년 7개월 만입니다.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은 내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 소회의실에서 출범 입장을 밝히고 업무에 돌입합니다. 특수단은 별도의 현판식은 진행하지 않고 곧바로 수사에 착수합니다.

특수단은 정식 발족 전인 7일부터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로부터 조사 기록을 넘겨받아 자료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특수단은 참사 원인부터 구조 등 대응과정과 이후 조사·수사 과정에서의 방해 의혹 등을 광범위하게 들여다볼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대검찰청은 이달 초 세월호 침몰 사건을 둘러싸고 남아있거나 새롭게 제기된 의혹 모두를 규명하기 위해 특수단을 설치, 재수사에 나서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특수단은 대검 직속 기구로 반부패·강력부의 지휘를 받게 됩니다. 단장 임관혁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을 비롯해 조대호 대검 인권수사자문관, 용성진 영동지청장 등 검사 8명으로 구성됐습니다. 특수단 사무실은 서울고검 12층에 마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