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물 걷어올리는 작업하던 50대 남성 숨져
입력 2019.11.10 (18:03) 수정 2019.11.10 (18:03) 지역뉴스(제주)
어제 오후 3시 반쯤
제주시 차귀도 남서쪽 87km 부근 해상에서
150톤급 여수선적 안강망어선 선원
59살 박 모 씨가
그물을 걷어 올리다
양망기에 몸이 끼어 숨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해경은
주변에서 순찰하던 경비함정을 보냈지만
박 씨가 이미 숨져있었다며,
선장과 동료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그물 걷어올리는 작업하던 50대 남성 숨져
    • 입력 2019.11.10 (18:03)
    • 수정 2019.11.10 (18:03)
    지역뉴스(제주)
어제 오후 3시 반쯤
제주시 차귀도 남서쪽 87km 부근 해상에서
150톤급 여수선적 안강망어선 선원
59살 박 모 씨가
그물을 걷어 올리다
양망기에 몸이 끼어 숨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해경은
주변에서 순찰하던 경비함정을 보냈지만
박 씨가 이미 숨져있었다며,
선장과 동료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