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밤부터 기상 조건 나빠져 수색 차질 우려”
입력 2019.11.10 (19:02) 수정 2019.11.10 (19:1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밤부터 기상 조건 나빠져 수색 차질 우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가 난 지 오늘로 11일 째입니다.

사고 해역에선 수색 작업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울릉도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윤지연 기자,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독도 사고 해역의 수색 작업은 오늘도 계속 진행됐습니다.

오늘 하루동안 바다에선 헬기 동체에서 떨어져 나간 잔해물 여덟 점을 추가로 발견해 모두 인양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실종자 추가 발견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 수색엔 함선 16척과 항공기 6대가 투입돼 수색 작업을 벌였습니다.

청해진함과 광양함은 원격 무인 잠수정을 이용한 수중 수색을 벌였고, 독도 연안 해역에서 잠수사 37명이 수중 수색에 나섰습니다.

문제는 날씨입니다.

당장 오늘 밤 야간 수색부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늘 밤부터 동해중부 먼바다에 풍랑 예비특보가, 내일 새벽에는 이곳 울릉도와 사고 해역인 독도에 강풍 예비특보가 예보돼 있습니다.

강한 돌풍이 일면서 파도가 최고 5미터까지 높아질 것으로 보이며 비가 올 예정입니다.

내일 오후까지 예상 강수량은 10에서 40밀리미터입니다.

이 곳 울릉도만 해도 내일 포항과 묵호 등을 오가는 여객선 대부분이 결항됐습니다.

기상 조건이 악화되면 일부 함선의 피항이 불가피해 수색 작업이 다시 차질을 빚을까 우려됩니다.

지금까지 울릉도 저동항에서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밤부터 기상 조건 나빠져 수색 차질 우려”
    • 입력 2019.11.10 (19:02)
    • 수정 2019.11.10 (19:11)
    뉴스 7
“밤부터 기상 조건 나빠져 수색 차질 우려”
[앵커]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가 난 지 오늘로 11일 째입니다.

사고 해역에선 수색 작업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울릉도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윤지연 기자,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독도 사고 해역의 수색 작업은 오늘도 계속 진행됐습니다.

오늘 하루동안 바다에선 헬기 동체에서 떨어져 나간 잔해물 여덟 점을 추가로 발견해 모두 인양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실종자 추가 발견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 수색엔 함선 16척과 항공기 6대가 투입돼 수색 작업을 벌였습니다.

청해진함과 광양함은 원격 무인 잠수정을 이용한 수중 수색을 벌였고, 독도 연안 해역에서 잠수사 37명이 수중 수색에 나섰습니다.

문제는 날씨입니다.

당장 오늘 밤 야간 수색부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늘 밤부터 동해중부 먼바다에 풍랑 예비특보가, 내일 새벽에는 이곳 울릉도와 사고 해역인 독도에 강풍 예비특보가 예보돼 있습니다.

강한 돌풍이 일면서 파도가 최고 5미터까지 높아질 것으로 보이며 비가 올 예정입니다.

내일 오후까지 예상 강수량은 10에서 40밀리미터입니다.

이 곳 울릉도만 해도 내일 포항과 묵호 등을 오가는 여객선 대부분이 결항됐습니다.

기상 조건이 악화되면 일부 함선의 피항이 불가피해 수색 작업이 다시 차질을 빚을까 우려됩니다.

지금까지 울릉도 저동항에서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