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코레일, 창단 최초 FA컵 준우승
입력 2019.11.10 (21:48) 수정 2019.11.10 (22:31) 지역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대전코레일, 창단 최초 FA컵 준우승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실업팀으로는 사상 최초로
FA컵 우승을 노린 대전 코레일이
수원에서 열린 결승 2차전에서
삼성에 0대 4로 패해
아쉬운 준우승에 머물렀습니다.
하지만 코레일은
결승까지 오르는 과정에
강팀을 잇따라 격파하며
3부리그의 기적이라는 평가 속에
FA컵에서 창단 이후
최고 성적을 거뒀습니다.
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원에서 열린 FA컵 결승 2차전.

대전 1차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하고 온
코레일은 초반부터
K리그 1부 팀인 수원 삼성의
맹공을 받았습니다.

첫 골은 전반 15분
고승범의 오른발에서 나왔습니다.

곧이어 전반 30분
염기훈의 슈팅이 대전코레일의
골대에 들어갔지만 비디오판독에서
핸드볼이 선언됩니다.

수원에 1대 0으로 끌려가던
후반전 8분 코레일 여인혁이
헤딩슛을 넣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전세를 돌리지 못했습니다.

반면 수원은 기세를 몰아
후반 23분 고승범의 추가골,
후반 32분 김민우, 후반 40분 염기훈이
코레일의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98년과 99년, 2001년 3차례 경기에서
수원을 모두 이긴 코레일과
홈에서 치른 FA컵 경기에선
19승 7무 무패행진을 이어간 수원.

창과 방패 같았던
두 팀의 격돌에서 우승컵은
수원에게 돌아갔습니다.

실업팀으로는
2005년 현대미포조선에 이어 14년 만에
결승에 진출한 코레일로선
아쉬운 패배였습니다.

김승희/대전코레일 감독[인터뷰]
"감독은 부족하고 실패했을지 모르겠지만 선수단은 아주 훌륭하게 자기 맡은 역할을 잘했고, 제가 항상 주문한대로 앞으로 기대하고…"

1943년에 창단한
가장 오래된 축구팀 대전코레일.

3부 리그에 속해 있지만
1부 리그의 강팀들을 상대로
이변으로 평가되는
기적 같은 경기를 잇따라 펼치며
팬들에게 축구의 묘미와 함께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KBS뉴스 정재훈입니다.
  • 대전코레일, 창단 최초 FA컵 준우승
    • 입력 2019.11.10 (21:48)
    • 수정 2019.11.10 (22:31)
    지역뉴스(대전)
대전코레일, 창단 최초 FA컵 준우승
[앵커멘트]
실업팀으로는 사상 최초로
FA컵 우승을 노린 대전 코레일이
수원에서 열린 결승 2차전에서
삼성에 0대 4로 패해
아쉬운 준우승에 머물렀습니다.
하지만 코레일은
결승까지 오르는 과정에
강팀을 잇따라 격파하며
3부리그의 기적이라는 평가 속에
FA컵에서 창단 이후
최고 성적을 거뒀습니다.
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원에서 열린 FA컵 결승 2차전.

대전 1차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하고 온
코레일은 초반부터
K리그 1부 팀인 수원 삼성의
맹공을 받았습니다.

첫 골은 전반 15분
고승범의 오른발에서 나왔습니다.

곧이어 전반 30분
염기훈의 슈팅이 대전코레일의
골대에 들어갔지만 비디오판독에서
핸드볼이 선언됩니다.

수원에 1대 0으로 끌려가던
후반전 8분 코레일 여인혁이
헤딩슛을 넣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전세를 돌리지 못했습니다.

반면 수원은 기세를 몰아
후반 23분 고승범의 추가골,
후반 32분 김민우, 후반 40분 염기훈이
코레일의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98년과 99년, 2001년 3차례 경기에서
수원을 모두 이긴 코레일과
홈에서 치른 FA컵 경기에선
19승 7무 무패행진을 이어간 수원.

창과 방패 같았던
두 팀의 격돌에서 우승컵은
수원에게 돌아갔습니다.

실업팀으로는
2005년 현대미포조선에 이어 14년 만에
결승에 진출한 코레일로선
아쉬운 패배였습니다.

김승희/대전코레일 감독[인터뷰]
"감독은 부족하고 실패했을지 모르겠지만 선수단은 아주 훌륭하게 자기 맡은 역할을 잘했고, 제가 항상 주문한대로 앞으로 기대하고…"

1943년에 창단한
가장 오래된 축구팀 대전코레일.

3부 리그에 속해 있지만
1부 리그의 강팀들을 상대로
이변으로 평가되는
기적 같은 경기를 잇따라 펼치며
팬들에게 축구의 묘미와 함께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KBS뉴스 정재훈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