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포트)'대안신당' DJ정신 계승 강조...제3지대 창당작업 '속도'
입력 2019.11.10 (22:59) 뉴스9(광주)
[앵커멘트]

민주평화당 탈당 의원 모임인

가칭 '대안신당'이

전남도당 창당준비 모임을 열고

신당 창당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총선을 앞두고

호남권 정치지형 변화의

신호탄이 될 지

찻잔 속 태풍에 그칠지

지역 정가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박상훈 기잡니다.



[리포트]

호남정치 1번지로 통하는

목포에서 전남도당

창당 준비모임을 연 대안신당!



DJ 정신계승을 강조하며

호남 맹주의 위상을 되찾겠다는

의지를 다졌습니다.



[이펙트1] 구호제창

"우리가 대안이다! 대안신당 총선승리!"

총선승리! 총선승리! 총선승리!



호남을 교두보로

제3지대 구축에 나선 대안신당은

당색도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창당했던

새정치국민회의의 당색인

진녹색을 채택했습니다.



대안신당은

제3지대에 함께 할 세력으로

바른미래당 호남계와

평화당의 관망파,

무소속 호남계 의원을 꼽았습니다.



박지원 등 [인터뷰]

"길을 가다보면 바른미래당, 민주당 등

여러 세력들이 함께 할 날이 곧

올겁니다."



하지만, 3지대 신당이

호남에서 어느정도 파괴력을

가질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구심점이 될 만한

대선 주자급 인물이 없는데다

신당창당에 대한 지역민심도

호의적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CG) 최근 실시된

KBS 여론조사결과

제 3지대 신당의 필요성에 대해

광주지역은 응답자의 59.8%,

전남지역은 응답자의 61.1%가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습니다.(CG)



정한울/한국리서치 [녹취]

"(지난 총선을 통해) 호남에서 새로운

대안으로 떠 올랐던 그 정당이 지금은

뿔뿔이 흩어져 잇는 모습 자체가

제3정당, 새로운 정당에 대한 기대감을

실망으로 바뀌게 만든 주된 결과였다고

생각합니다."





(실크-여론조사 고지)

총선시계가 빨라지면서

제3지대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는

대안신당은 연내 창당을 목표로

오는 17일 창당 발기인 대회를

열 예정입니다.



KBS뉴스 박상훈입니다.



 
  • (리포트)'대안신당' DJ정신 계승 강조...제3지대 창당작업 '속도'
    • 입력 2019.11.10 (22:59)
    뉴스9(광주)
[앵커멘트]

민주평화당 탈당 의원 모임인

가칭 '대안신당'이

전남도당 창당준비 모임을 열고

신당 창당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총선을 앞두고

호남권 정치지형 변화의

신호탄이 될 지

찻잔 속 태풍에 그칠지

지역 정가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박상훈 기잡니다.



[리포트]

호남정치 1번지로 통하는

목포에서 전남도당

창당 준비모임을 연 대안신당!



DJ 정신계승을 강조하며

호남 맹주의 위상을 되찾겠다는

의지를 다졌습니다.



[이펙트1] 구호제창

"우리가 대안이다! 대안신당 총선승리!"

총선승리! 총선승리! 총선승리!



호남을 교두보로

제3지대 구축에 나선 대안신당은

당색도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창당했던

새정치국민회의의 당색인

진녹색을 채택했습니다.



대안신당은

제3지대에 함께 할 세력으로

바른미래당 호남계와

평화당의 관망파,

무소속 호남계 의원을 꼽았습니다.



박지원 등 [인터뷰]

"길을 가다보면 바른미래당, 민주당 등

여러 세력들이 함께 할 날이 곧

올겁니다."



하지만, 3지대 신당이

호남에서 어느정도 파괴력을

가질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구심점이 될 만한

대선 주자급 인물이 없는데다

신당창당에 대한 지역민심도

호의적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CG) 최근 실시된

KBS 여론조사결과

제 3지대 신당의 필요성에 대해

광주지역은 응답자의 59.8%,

전남지역은 응답자의 61.1%가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습니다.(CG)



정한울/한국리서치 [녹취]

"(지난 총선을 통해) 호남에서 새로운

대안으로 떠 올랐던 그 정당이 지금은

뿔뿔이 흩어져 잇는 모습 자체가

제3정당, 새로운 정당에 대한 기대감을

실망으로 바뀌게 만든 주된 결과였다고

생각합니다."





(실크-여론조사 고지)

총선시계가 빨라지면서

제3지대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는

대안신당은 연내 창당을 목표로

오는 17일 창당 발기인 대회를

열 예정입니다.



KBS뉴스 박상훈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