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궁지 몰린 볼리비아 모랄레스 “대선 다시 치르겠다”
입력 2019.11.11 (04:18) 수정 2019.11.11 (04:19) 국제
궁지 몰린 볼리비아 모랄레스 “대선 다시 치르겠다”
대선 불복 시위 등으로 궁지에 몰린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결국 선거를 다시 치르겠다고 밝혔습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선거를 새로 치르겠다며 "이를 통해 볼리비아 국민이 민주적으로 새 정부를 뽑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현지 일간 엘데베르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는 앞선 대선 과정에서 여러 부정이 발견돼 결과를 무효화해야 한다는 미주기구(OAS)의 감사 결과가 발표된 직후 나온 결정입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OAS의 발표 결과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은 채 선거를 앞두고 의회가 선거관리당국을 개편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대선 시점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지난 2006년 볼리비아 첫 원주민 대통령으로 취임한 후 4선 연임에 도전한 모랄레스 대통령은 지난달 20일 대선에서 야권 후보인 카를로스 메사 전 대통령에 10%포인트 앞서며 결선 없이 승리를 확정지었지만, 선거 직후 부정 선거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그는 부정 의혹을 일축하며 OAS의 감사를 수용했고, 감사에 들어간 OAS는 이날 모랄레스 대통령의 기자회견 직전 투표 시스템에 여러 부정과 정보 시스템 조작이 발견됐다며 새로 선거 절차를 시작해야 한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지난달 대선 이후 3주째 이어진 시위로 볼리비아에서는 3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쳤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궁지 몰린 볼리비아 모랄레스 “대선 다시 치르겠다”
    • 입력 2019.11.11 (04:18)
    • 수정 2019.11.11 (04:19)
    국제
궁지 몰린 볼리비아 모랄레스 “대선 다시 치르겠다”
대선 불복 시위 등으로 궁지에 몰린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결국 선거를 다시 치르겠다고 밝혔습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선거를 새로 치르겠다며 "이를 통해 볼리비아 국민이 민주적으로 새 정부를 뽑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현지 일간 엘데베르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는 앞선 대선 과정에서 여러 부정이 발견돼 결과를 무효화해야 한다는 미주기구(OAS)의 감사 결과가 발표된 직후 나온 결정입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OAS의 발표 결과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은 채 선거를 앞두고 의회가 선거관리당국을 개편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대선 시점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지난 2006년 볼리비아 첫 원주민 대통령으로 취임한 후 4선 연임에 도전한 모랄레스 대통령은 지난달 20일 대선에서 야권 후보인 카를로스 메사 전 대통령에 10%포인트 앞서며 결선 없이 승리를 확정지었지만, 선거 직후 부정 선거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그는 부정 의혹을 일축하며 OAS의 감사를 수용했고, 감사에 들어간 OAS는 이날 모랄레스 대통령의 기자회견 직전 투표 시스템에 여러 부정과 정보 시스템 조작이 발견됐다며 새로 선거 절차를 시작해야 한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지난달 대선 이후 3주째 이어진 시위로 볼리비아에서는 3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쳤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