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4톤 화물차, 빗길에 교차로 신호등 들이받아…인명 피해 없어
입력 2019.11.11 (04:18) 수정 2019.11.11 (04:54) 사회
14톤 화물차, 빗길에 교차로 신호등 들이받아…인명 피해 없어
어제(10일) 오후 8시 7분 경기도 오산시 운암사거리에서 50대 김 모씨가 몰던 14톤 화물차가 교차로 신호등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교차로 신호등이 구부러지고 운전석 쪽 사이드미러가 일부 파손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빗길 운전 부주의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14톤 화물차, 빗길에 교차로 신호등 들이받아…인명 피해 없어
    • 입력 2019.11.11 (04:18)
    • 수정 2019.11.11 (04:54)
    사회
14톤 화물차, 빗길에 교차로 신호등 들이받아…인명 피해 없어
어제(10일) 오후 8시 7분 경기도 오산시 운암사거리에서 50대 김 모씨가 몰던 14톤 화물차가 교차로 신호등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교차로 신호등이 구부러지고 운전석 쪽 사이드미러가 일부 파손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빗길 운전 부주의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