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4톤 화물차, 빗길에 교차로 신호등 들이받아…인명 피해 없어
입력 2019.11.11 (04:18) 수정 2019.11.11 (04:54) 사회
14톤 화물차, 빗길에 교차로 신호등 들이받아…인명 피해 없어
어제(10일) 오후 8시 7분 경기도 오산시 운암사거리에서 50대 김 모씨가 몰던 14톤 화물차가 교차로 신호등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교차로 신호등이 구부러지고 운전석 쪽 사이드미러가 일부 파손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빗길 운전 부주의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14톤 화물차, 빗길에 교차로 신호등 들이받아…인명 피해 없어
    • 입력 2019.11.11 (04:18)
    • 수정 2019.11.11 (04:54)
    사회
14톤 화물차, 빗길에 교차로 신호등 들이받아…인명 피해 없어
어제(10일) 오후 8시 7분 경기도 오산시 운암사거리에서 50대 김 모씨가 몰던 14톤 화물차가 교차로 신호등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교차로 신호등이 구부러지고 운전석 쪽 사이드미러가 일부 파손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빗길 운전 부주의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