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두환 등 자랑스러워해야…이해찬 2년 내 사망” 김재원 막말 논란
입력 2019.11.11 (06:19) 수정 2019.11.11 (09:3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전두환 등 자랑스러워해야…이해찬 2년 내 사망” 김재원 막말 논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잊을만 하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막말 논란이 불거지곤 하는데요.

이번엔 김재원 의원이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대구경북 당원 집회에서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 등의 연고를 거론하며 자랑스러워 해야 한다.

또 이해찬 대표가 '2년 안에 죽는다'고 언급했습니다.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정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당 당원집회에서 연사로 나선 김재원 의원.

대구가 근대화를 앞당겼다,

삼성의 본산이자, 박정희 전 대통령이 이곳 출신이라면서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도 거론합니다.

[김재원/자유한국당 의원 : "매주 골프를 잘 쳐서 말썽을 빚고 계시지만, 전두환 전 대통령이 대구공고를 나오셨고, 노태우 전 대통령이 팔공산 밑의 신용동에서 자라셨고..."]

대구, 경북이 똘똘 뭉쳐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도 만들었다며 지역 정서에 호소했습니다.

[김재원/자유한국당 의원 : "대구시당에서 나서서 수구니 보수니 겁내지 맙시다. 자랑스러워해야 돼요."]

선거제 개혁안을 비판하면서 여당 대표까지 끌어들였는데,

[김재원/자유한국당 의원 : "(이해찬 대표가) 20년 집권한다. 50년 집권한다. 얼마 전에는 내 죽기 전에는 정권 안 뺏긴다 이럽니다."]

택시 기사 말을 인용하며 막말성 발언도 꺼냈습니다.

[김재원/자유한국당 의원 : "(택시 기사가) 에이 의원님 틀렸습니다. 이해찬이 그러면 2년 뒤 죽는다는 말 아닙니까. 다음에 황교안이 대통령 되겠네요, 까짓것..."]

당장 여당은 패륜적 망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저열한 막말을 사죄하고, 징계 절차 착수와 함께 예결위원장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 대표 관련 발언은 우스갯소리였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전두환 등 자랑스러워해야…이해찬 2년 내 사망” 김재원 막말 논란
    • 입력 2019.11.11 (06:19)
    • 수정 2019.11.11 (09:39)
    뉴스광장 1부
“전두환 등 자랑스러워해야…이해찬 2년 내 사망” 김재원 막말 논란
[앵커]

잊을만 하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막말 논란이 불거지곤 하는데요.

이번엔 김재원 의원이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대구경북 당원 집회에서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 등의 연고를 거론하며 자랑스러워 해야 한다.

또 이해찬 대표가 '2년 안에 죽는다'고 언급했습니다.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정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당 당원집회에서 연사로 나선 김재원 의원.

대구가 근대화를 앞당겼다,

삼성의 본산이자, 박정희 전 대통령이 이곳 출신이라면서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도 거론합니다.

[김재원/자유한국당 의원 : "매주 골프를 잘 쳐서 말썽을 빚고 계시지만, 전두환 전 대통령이 대구공고를 나오셨고, 노태우 전 대통령이 팔공산 밑의 신용동에서 자라셨고..."]

대구, 경북이 똘똘 뭉쳐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도 만들었다며 지역 정서에 호소했습니다.

[김재원/자유한국당 의원 : "대구시당에서 나서서 수구니 보수니 겁내지 맙시다. 자랑스러워해야 돼요."]

선거제 개혁안을 비판하면서 여당 대표까지 끌어들였는데,

[김재원/자유한국당 의원 : "(이해찬 대표가) 20년 집권한다. 50년 집권한다. 얼마 전에는 내 죽기 전에는 정권 안 뺏긴다 이럽니다."]

택시 기사 말을 인용하며 막말성 발언도 꺼냈습니다.

[김재원/자유한국당 의원 : "(택시 기사가) 에이 의원님 틀렸습니다. 이해찬이 그러면 2년 뒤 죽는다는 말 아닙니까. 다음에 황교안이 대통령 되겠네요, 까짓것..."]

당장 여당은 패륜적 망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저열한 막말을 사죄하고, 징계 절차 착수와 함께 예결위원장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 대표 관련 발언은 우스갯소리였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