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볼리비아 대통령 “대선 다시 치르겠다”…시위 격화에 백기
입력 2019.11.11 (06:21) 수정 2019.11.11 (08: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볼리비아 대통령 “대선 다시 치르겠다”…시위 격화에 백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치러진 남미 볼리비아 대통령 선거가 다시 치러지는 초유의 사태를 맞을 것으로 보입니다.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반정부 시위가 격화한데다 '결과가 조작됐다'는 국제기구 감사 결과에 당선인인 현 모랄레스 대통령이 손을 들었습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치러진 남미 볼리비아 대선 결과를 두고 개표가 조작된 부정선거라며 거리로 나온 시민들의 시위는 3주째 이어졌습니다.

지금까지 3명이 숨지고 3백여 명이 다치는 등 시위대와 경찰의 대치는 극에 달했습니다.

시위대는 당선인으로 발표된 현 모랄레스 대통령의 즉각 퇴진과 재선거를 주장했습니다.

주말 사이 시위는 더욱 격화해 국영방송국까지 시위대에 점거됐습니다.

경찰도 시위대를 지지하며 시위에 동참했고, 그 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군도 시위 진압에 나서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19년 장기 집권을 꿈꿨던 모랄레스 대통령은 결국, 휴일 이른 아침에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을 다시 치르겠다며 시민들에 백기를 들었습니다.

[모랄레스/볼리비아 대통령 : "우선, 최고 선거관리 당국의 모든 구성원을 바꾸도록 하겠습니다."]

이에 앞서 대선에 대한 감사를 벌여왔던 미주기구는 보고서를 통해 분명한 조작을 발견했다며 선거를 무효로 규정하고 재선거를 치를 것을 촉구했습니다.

[카를로스 메사/야당 대선후보 : "모든 선거 과정이 부정에 얼룩져 선거 결과의 투명성을 보장할 수 없습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구체적인 재선거 일정과 자신의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볼리비아 대통령 “대선 다시 치르겠다”…시위 격화에 백기
    • 입력 2019.11.11 (06:21)
    • 수정 2019.11.11 (08:11)
    뉴스광장 1부
볼리비아 대통령 “대선 다시 치르겠다”…시위 격화에 백기
[앵커]

지난달 치러진 남미 볼리비아 대통령 선거가 다시 치러지는 초유의 사태를 맞을 것으로 보입니다.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반정부 시위가 격화한데다 '결과가 조작됐다'는 국제기구 감사 결과에 당선인인 현 모랄레스 대통령이 손을 들었습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치러진 남미 볼리비아 대선 결과를 두고 개표가 조작된 부정선거라며 거리로 나온 시민들의 시위는 3주째 이어졌습니다.

지금까지 3명이 숨지고 3백여 명이 다치는 등 시위대와 경찰의 대치는 극에 달했습니다.

시위대는 당선인으로 발표된 현 모랄레스 대통령의 즉각 퇴진과 재선거를 주장했습니다.

주말 사이 시위는 더욱 격화해 국영방송국까지 시위대에 점거됐습니다.

경찰도 시위대를 지지하며 시위에 동참했고, 그 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군도 시위 진압에 나서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19년 장기 집권을 꿈꿨던 모랄레스 대통령은 결국, 휴일 이른 아침에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을 다시 치르겠다며 시민들에 백기를 들었습니다.

[모랄레스/볼리비아 대통령 : "우선, 최고 선거관리 당국의 모든 구성원을 바꾸도록 하겠습니다."]

이에 앞서 대선에 대한 감사를 벌여왔던 미주기구는 보고서를 통해 분명한 조작을 발견했다며 선거를 무효로 규정하고 재선거를 치를 것을 촉구했습니다.

[카를로스 메사/야당 대선후보 : "모든 선거 과정이 부정에 얼룩져 선거 결과의 투명성을 보장할 수 없습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구체적인 재선거 일정과 자신의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