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신의 한 수’ 선두…‘터미네이터’·‘김지영’ 순항 중
입력 2019.11.11 (06:54) 수정 2019.11.11 (06: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화광장] ‘신의 한 수’ 선두…‘터미네이터’·‘김지영’ 순항 중
동영상영역 끝
주말 극장가에서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이 새로운 강자로 활약한 가운데 먼저 개봉한 흥행작들도 뒷심을 발휘하며 주말 관객들을 끌어모았습니다.

바둑을 소재로 한 범죄액션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이 개봉 이래 나흘째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습니다.

영화는 어제 누적 관객 100만 명을 돌파해 2014년 개봉 당시 약 360만 명을 동원한 전작과 같은 흥행 속도를 나타냈습니다.

한편 어제는 박스오피스 2위에 오른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가 상영 12일 만에 누적 관객 200만 명을 모으는 데 성공했고 이어 3위를 한 '82년생 김지영'은 일일 관객 약 11만 명을 추가하며 누적 관객 317만 명을 기록했습니다.
문화광장 기사 더보기
  • [문화광장] ‘신의 한 수’ 선두…‘터미네이터’·‘김지영’ 순항 중
    • 입력 2019.11.11 (06:54)
    • 수정 2019.11.11 (06:58)
    뉴스광장 1부
[문화광장] ‘신의 한 수’ 선두…‘터미네이터’·‘김지영’ 순항 중
주말 극장가에서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이 새로운 강자로 활약한 가운데 먼저 개봉한 흥행작들도 뒷심을 발휘하며 주말 관객들을 끌어모았습니다.

바둑을 소재로 한 범죄액션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이 개봉 이래 나흘째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습니다.

영화는 어제 누적 관객 100만 명을 돌파해 2014년 개봉 당시 약 360만 명을 동원한 전작과 같은 흥행 속도를 나타냈습니다.

한편 어제는 박스오피스 2위에 오른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가 상영 12일 만에 누적 관객 200만 명을 모으는 데 성공했고 이어 3위를 한 '82년생 김지영'은 일일 관객 약 11만 명을 추가하며 누적 관객 317만 명을 기록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