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르막에서 차가 안 나가요”…신형 싼타페 ‘변속 이상’ 논란
입력 2019.11.11 (07:36) 수정 2019.11.11 (07:46)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오르막에서 차가 안 나가요”…신형 싼타페 ‘변속 이상’ 논란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현대자동차의 싼타페TM 일부 차량에서 심각한 차체 진동 문제가 나타난다는 소식, 얼마 전에 전해드렸는데요.

이번에는 가속 페달을 밟아도 차가 제 속력을 못내 언덕 하나도 넘기 힘들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양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언덕을 오르는 신형 싼타페 차량 안에서 요란한 엔진음이 들립니다.

가속 페달을 밟아도, RPM, 즉 분당 엔진 회전수만 올라가고 속도가 제대로 나지 않습니다.

["야, 저 (지나가는) 차들 빠르다. 뭐 저리 빨라."]

지난해 8월 차를 산 뒤 한 달 만에 수리도 받았지만, 오르막길을 달릴 때면 여전히 똑같습니다.

[문현성/싼타페TM 차주 : "'위잉'하는 소리 들리시죠? (네.) 속도가 나오지 않습니다. RPM(분당 엔진 회전수)을 많이 써도."]

또 다른 소비자는 두 달 전에 이 차를 샀는데, 이틀 만에 이런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오르막 뿐 아니라 평지를 달리는데도 그렇다고 합니다.

[김OO/싼타페TM 운전자 가족 : "차가 이제 RPM(분당 엔진 회전수)이 확 뛰고 속도는 안 나고, 그러다 이제 RPM(분당 엔진 회전수)이 뛰면서 이제 계속 급출발하듯이, 통통 튀듯이 출발을 하셨다고..."]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 걸까.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 출시 초기에 TCU, 즉 변속기 제어장치의 수치를 이전과 다르게 설정했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한마디로 저단 기어에서 가속 시 이전보다 시간이 더 걸리는데, 이를 소비자들이 차량 결함으로 오해한다는 겁니다.

무상수리도 진행했기 때문에 문제 없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무상수리 이후에도 같은 증상을 호소하는 소비자가 적지 않습니다.

[신형 싼타페 차주 : "(올해) 업그레이드를 한 거... 그 버전으로 다시 했는데 그럼 다시 초기화가 됐고 다시 이렇게 (느리게) 움직이는 상황이거든요."]

전문가들은 변속기와 엔진 등이 조화를 이루지 못한 '기술적 한계'라고 지적합니다.

[박병일/자동차 명장 : "배출 가스도 안 나와야 되고, 출력도 좋아야 되고. 그래서 그 패턴도를 찾는데, 그건컴퓨터가 알아서 조절하는 거에요. 그런데 그게 안 맞으면 이런 현상이 생기는 거예요."]

지난해 4월부터 교통안전공단 자동차 리콜센터에 접수된 싼타페 변속이상 신고는 17건.

KBS 취재가 시작된 뒤 현대차는 문제 차량이 입고되면, 면밀히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 “오르막에서 차가 안 나가요”…신형 싼타페 ‘변속 이상’ 논란
    • 입력 2019.11.11 (07:36)
    • 수정 2019.11.11 (07:46)
    뉴스광장(경인)
“오르막에서 차가 안 나가요”…신형 싼타페 ‘변속 이상’ 논란
[앵커]

현대자동차의 싼타페TM 일부 차량에서 심각한 차체 진동 문제가 나타난다는 소식, 얼마 전에 전해드렸는데요.

이번에는 가속 페달을 밟아도 차가 제 속력을 못내 언덕 하나도 넘기 힘들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양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언덕을 오르는 신형 싼타페 차량 안에서 요란한 엔진음이 들립니다.

가속 페달을 밟아도, RPM, 즉 분당 엔진 회전수만 올라가고 속도가 제대로 나지 않습니다.

["야, 저 (지나가는) 차들 빠르다. 뭐 저리 빨라."]

지난해 8월 차를 산 뒤 한 달 만에 수리도 받았지만, 오르막길을 달릴 때면 여전히 똑같습니다.

[문현성/싼타페TM 차주 : "'위잉'하는 소리 들리시죠? (네.) 속도가 나오지 않습니다. RPM(분당 엔진 회전수)을 많이 써도."]

또 다른 소비자는 두 달 전에 이 차를 샀는데, 이틀 만에 이런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오르막 뿐 아니라 평지를 달리는데도 그렇다고 합니다.

[김OO/싼타페TM 운전자 가족 : "차가 이제 RPM(분당 엔진 회전수)이 확 뛰고 속도는 안 나고, 그러다 이제 RPM(분당 엔진 회전수)이 뛰면서 이제 계속 급출발하듯이, 통통 튀듯이 출발을 하셨다고..."]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 걸까.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 출시 초기에 TCU, 즉 변속기 제어장치의 수치를 이전과 다르게 설정했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한마디로 저단 기어에서 가속 시 이전보다 시간이 더 걸리는데, 이를 소비자들이 차량 결함으로 오해한다는 겁니다.

무상수리도 진행했기 때문에 문제 없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무상수리 이후에도 같은 증상을 호소하는 소비자가 적지 않습니다.

[신형 싼타페 차주 : "(올해) 업그레이드를 한 거... 그 버전으로 다시 했는데 그럼 다시 초기화가 됐고 다시 이렇게 (느리게) 움직이는 상황이거든요."]

전문가들은 변속기와 엔진 등이 조화를 이루지 못한 '기술적 한계'라고 지적합니다.

[박병일/자동차 명장 : "배출 가스도 안 나와야 되고, 출력도 좋아야 되고. 그래서 그 패턴도를 찾는데, 그건컴퓨터가 알아서 조절하는 거에요. 그런데 그게 안 맞으면 이런 현상이 생기는 거예요."]

지난해 4월부터 교통안전공단 자동차 리콜센터에 접수된 싼타페 변속이상 신고는 17건.

KBS 취재가 시작된 뒤 현대차는 문제 차량이 입고되면, 면밀히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