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역 농산물로 저렴하게…‘김장 축제 인기’
입력 2019.11.11 (07:38) 수정 2019.11.11 (07:46)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역 농산물로 저렴하게…‘김장 축제 인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잦은 태풍으로 배춧값이 폭등하면서 김장비용이 큰 폭으로 올랐는데요.

믿을 수 있는 지역 농산물을 이용해 시중 가격보다 싼 값에 김장을 할 수 있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조경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절인 배추와 김장 양념이 준비된 탁자에 자리를 잡는 가족들.

하얀 배춧속마다 빨간 양념을 골고루 버무립니다.

초등학생 딸들도 제법 능숙한 솜씨를 자랑합니다.

[태민영/초등학교 5학년 : "이렇게 고개 숙여서 해야 하니까 허리가 아파요. 그런데 양념을 이렇게 묻히니까 좀 재미있어요."]

김장을 위해 서너 시간을 달려온 원정 가족도 있습니다.

마치 명절처럼 가족들이 한데 모이는 것만으로 절로 흥이 납니다.

[김명숙/경남 창원시 : "즐겁고, 또 남편이 도와주니까 너무 좋습니다. 정말. 축제 같은 느낌입니다."]

김치 명인의 설명에 따라 김장을 시작한 지 한 시간.

어느새 눈앞에는 속을 꽉 채운 먹음직스러운 김치가 가득 쌓였습니다.

출출할 때 곁들인 돼지고기 수육과 김장김치의 맛은 그야말로 꿀맛입니다.

[노성근/전북 전주시 효자동 : "현장에서 먹다 보니깐 더 맛있는 것 같아요. 올해 임실 배추가 아주 잘 되고."]

참가자들은 15만 원으로 김장김치 30킬로그램을 담을 수 있습니다.

올해 평균 김장비용의 절반 수준으로 저렴한 데다, 임실 지역 농산물을 이용해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높습니다.

[최용한/전북 임실군 농촌활력과장 : "저렴한 가격에 김장을 할 수 있고, 두 번 째는 이번에 하는 모든 김장 채소의 재료를 새우젓만 빼고는 다 임실지역 농가들과 계약해서."]

올해로 네 번째를 맞는 김치 축제는 오는 17일까지 열릴 예정인데, 신청자만 3천 6백 명이 넘습니다.

KBS 뉴스 조경모입니다.
  • 지역 농산물로 저렴하게…‘김장 축제 인기’
    • 입력 2019.11.11 (07:38)
    • 수정 2019.11.11 (07:46)
    뉴스광장(경인)
지역 농산물로 저렴하게…‘김장 축제 인기’
[앵커]

올해 잦은 태풍으로 배춧값이 폭등하면서 김장비용이 큰 폭으로 올랐는데요.

믿을 수 있는 지역 농산물을 이용해 시중 가격보다 싼 값에 김장을 할 수 있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조경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절인 배추와 김장 양념이 준비된 탁자에 자리를 잡는 가족들.

하얀 배춧속마다 빨간 양념을 골고루 버무립니다.

초등학생 딸들도 제법 능숙한 솜씨를 자랑합니다.

[태민영/초등학교 5학년 : "이렇게 고개 숙여서 해야 하니까 허리가 아파요. 그런데 양념을 이렇게 묻히니까 좀 재미있어요."]

김장을 위해 서너 시간을 달려온 원정 가족도 있습니다.

마치 명절처럼 가족들이 한데 모이는 것만으로 절로 흥이 납니다.

[김명숙/경남 창원시 : "즐겁고, 또 남편이 도와주니까 너무 좋습니다. 정말. 축제 같은 느낌입니다."]

김치 명인의 설명에 따라 김장을 시작한 지 한 시간.

어느새 눈앞에는 속을 꽉 채운 먹음직스러운 김치가 가득 쌓였습니다.

출출할 때 곁들인 돼지고기 수육과 김장김치의 맛은 그야말로 꿀맛입니다.

[노성근/전북 전주시 효자동 : "현장에서 먹다 보니깐 더 맛있는 것 같아요. 올해 임실 배추가 아주 잘 되고."]

참가자들은 15만 원으로 김장김치 30킬로그램을 담을 수 있습니다.

올해 평균 김장비용의 절반 수준으로 저렴한 데다, 임실 지역 농산물을 이용해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높습니다.

[최용한/전북 임실군 농촌활력과장 : "저렴한 가격에 김장을 할 수 있고, 두 번 째는 이번에 하는 모든 김장 채소의 재료를 새우젓만 빼고는 다 임실지역 농가들과 계약해서."]

올해로 네 번째를 맞는 김치 축제는 오는 17일까지 열릴 예정인데, 신청자만 3천 6백 명이 넘습니다.

KBS 뉴스 조경모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