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리아 북부 또 폭탄 테러로 8명 사망
입력 2019.11.11 (09:50) 수정 2019.11.11 (09:5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시리아 북부 또 폭탄 테러로 8명 사망
동영상영역 끝
[앵커]

터키군이 장악한 시리아 북부에서 또 폭탄 테러가 일어나 민간인 8명이 숨졌습니다.

터키군과 시리아 정부군 사이의 교전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시리아 북부 탈 아브야드에서 어제 또다시 폭탄 테러가 일어났습니다.

누군가 폭발물을 실은 차량을 도심 상가 앞에 세워놓은 뒤 폭파시켰습니다.

이로 인해 주위에 있던 민간인 8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탈 아브야드는 과거 쿠르드 민병대 세력권이었지만, 지금은 터키군이 장악한 지역으로, 지난 2일과 5일에도 폭탄 테러로 13명이 숨진 바 있습니다.

터키 국방부는 이번 테러 역시 쿠르드 민병대와 쿠르드 노동자당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9일에는 또 다른 북부도시 움샤이파 등에서 터키군과 시리아 정부군 사이에 교전이 벌어져 부상자가 속출했습니다.

이에 따라 시리아 북부에서 쿠르드 민병대를 몰아낸 뒤 이곳에 시리아 난민을 이주시킨다는 터키의 계획에 난항이 예상됩니다.

한편, 시리아 북부에 수용돼 있던 유럽 출신 IS 대원 가족들이 잇따라 본국으로 가고 싶다는 뜻을 밝히고 있습니다.

[프랑스 출신 IS 대원 아내 : "프랑스로 돌아가고 싶어요. 귀국을 시도한 지 5년째입니다."]

터키는 유럽 국가들이 시리아 난민문제 해결에는 소극적이면서 터키의 군사행동을 비난하는 데 항의하기 위해, 유럽 출신 IS 대원과 그 가족을 본국으로 보내겠다고 예고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유럽 국가들은 IS 확산을 우려해 이들의 국적을 박탈한 경우가 많아 터키의 조치에 대한 논란이 잇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시리아 북부 또 폭탄 테러로 8명 사망
    • 입력 2019.11.11 (09:50)
    • 수정 2019.11.11 (09:56)
    930뉴스
시리아 북부 또 폭탄 테러로 8명 사망
[앵커]

터키군이 장악한 시리아 북부에서 또 폭탄 테러가 일어나 민간인 8명이 숨졌습니다.

터키군과 시리아 정부군 사이의 교전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시리아 북부 탈 아브야드에서 어제 또다시 폭탄 테러가 일어났습니다.

누군가 폭발물을 실은 차량을 도심 상가 앞에 세워놓은 뒤 폭파시켰습니다.

이로 인해 주위에 있던 민간인 8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탈 아브야드는 과거 쿠르드 민병대 세력권이었지만, 지금은 터키군이 장악한 지역으로, 지난 2일과 5일에도 폭탄 테러로 13명이 숨진 바 있습니다.

터키 국방부는 이번 테러 역시 쿠르드 민병대와 쿠르드 노동자당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9일에는 또 다른 북부도시 움샤이파 등에서 터키군과 시리아 정부군 사이에 교전이 벌어져 부상자가 속출했습니다.

이에 따라 시리아 북부에서 쿠르드 민병대를 몰아낸 뒤 이곳에 시리아 난민을 이주시킨다는 터키의 계획에 난항이 예상됩니다.

한편, 시리아 북부에 수용돼 있던 유럽 출신 IS 대원 가족들이 잇따라 본국으로 가고 싶다는 뜻을 밝히고 있습니다.

[프랑스 출신 IS 대원 아내 : "프랑스로 돌아가고 싶어요. 귀국을 시도한 지 5년째입니다."]

터키는 유럽 국가들이 시리아 난민문제 해결에는 소극적이면서 터키의 군사행동을 비난하는 데 항의하기 위해, 유럽 출신 IS 대원과 그 가족을 본국으로 보내겠다고 예고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유럽 국가들은 IS 확산을 우려해 이들의 국적을 박탈한 경우가 많아 터키의 조치에 대한 논란이 잇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