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콩시위 참가자 2명, 경찰이 쏜 실탄 맞아…1명 위독
입력 2019.11.11 (10:06) 수정 2019.11.11 (14:54) 국제
홍콩시위 참가자 2명, 경찰이 쏜 실탄 맞아…1명 위독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 현장에서 시위 참가자 2명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쓰러졌으며, 1명은 위독한 상태입니다.

홍콩 시위자가 경찰의 실탄에 맞은 것은 벌써 세 번째입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의 보도를 보면, 현지시각 오늘(11일) 오전 7시 20분쯤 홍콩 사이완호 지역에서 '시위 첫 희생자' 홍콩과기대 2학년생 차우츠록 씨를 추모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페이스북으로 생중계된 시위 영상을 보면 시위 현장에서 한 교통경찰이 도로 위에서 시위자를 검거하면서 몸싸움을 벌이다가 다른 시위자가 다가오자 그를 향해 실탄을 발사했습니다.

이후 이 경찰은 다가오는 다른 시위자를 향해 실탄 2발을 더 발사해 모두 3발의 실탄을 발사했습니다.

실탄에 맞은 시위자 2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병원 관계자는 이들 가운데 1명이 위중한 상태라고 전해졌습니다.

다른 1명의 피격자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피격 현장에 있던 시민들은 경찰을 향해 "살인자"라고 외쳤으며, 경찰들은 최루탄, 최루 분무액을 쏘며 해산에 나섰습니다.

홍콩 시위대는 오전에는 차우 씨를 추모하는 의미에서 지하철 운행과 주요 도로의 차량 통행을 방해하는 시위를 전개했으며, 총파업(罷工), 동맹휴학(罷課), 철시(罷市) 등 '3파(罷) 투쟁'도 전개할 계획입니다.

시위 참가자의 피격에 분노한 시위대는 총격 사건이 발생한 사이완호를 비롯해 정관오, 사틴, 훙함, 웡타이신, 몽콕 등 홍콩 곳곳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Jeffrey Ngo 트위터 캡처]
  • 홍콩시위 참가자 2명, 경찰이 쏜 실탄 맞아…1명 위독
    • 입력 2019.11.11 (10:06)
    • 수정 2019.11.11 (14:54)
    국제
홍콩시위 참가자 2명, 경찰이 쏜 실탄 맞아…1명 위독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 현장에서 시위 참가자 2명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쓰러졌으며, 1명은 위독한 상태입니다.

홍콩 시위자가 경찰의 실탄에 맞은 것은 벌써 세 번째입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의 보도를 보면, 현지시각 오늘(11일) 오전 7시 20분쯤 홍콩 사이완호 지역에서 '시위 첫 희생자' 홍콩과기대 2학년생 차우츠록 씨를 추모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페이스북으로 생중계된 시위 영상을 보면 시위 현장에서 한 교통경찰이 도로 위에서 시위자를 검거하면서 몸싸움을 벌이다가 다른 시위자가 다가오자 그를 향해 실탄을 발사했습니다.

이후 이 경찰은 다가오는 다른 시위자를 향해 실탄 2발을 더 발사해 모두 3발의 실탄을 발사했습니다.

실탄에 맞은 시위자 2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병원 관계자는 이들 가운데 1명이 위중한 상태라고 전해졌습니다.

다른 1명의 피격자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피격 현장에 있던 시민들은 경찰을 향해 "살인자"라고 외쳤으며, 경찰들은 최루탄, 최루 분무액을 쏘며 해산에 나섰습니다.

홍콩 시위대는 오전에는 차우 씨를 추모하는 의미에서 지하철 운행과 주요 도로의 차량 통행을 방해하는 시위를 전개했으며, 총파업(罷工), 동맹휴학(罷課), 철시(罷市) 등 '3파(罷) 투쟁'도 전개할 계획입니다.

시위 참가자의 피격에 분노한 시위대는 총격 사건이 발생한 사이완호를 비롯해 정관오, 사틴, 훙함, 웡타이신, 몽콕 등 홍콩 곳곳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Jeffrey Ngo 트위터 캡처]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