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이해찬, 2년 내 사망’ 김재원 발언은 반인륜 막말”
입력 2019.11.11 (11:00) 수정 2019.11.11 (11:09) 정치
민주 “‘이해찬, 2년 내 사망’ 김재원 발언은 반인륜 막말”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택시기사의 말을 인용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년 내 죽는다"는 취지로 해석될 발언을 한 데 대해 반인륜적 막말이라고 비판하며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입장을 밝히고 사과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은 오늘(11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의원이) 여당 대표에게 인간이라면 인간에게 절대 해선 안 될 말, 반인륜적 막말을 했다"면서 "더 이상 얘기하기 부끄러울 만큼 심각한 언행"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이 자리에 황교안 대표도 있었지만 어느 누구도 이 발언에 대해 지적하거나 사과했단 얘기를 못들었다"라면서 "다 동조했다는 건데, 황교안 대표가 분명히 입장을 밝히고 사과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또 김 의원이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을 자랑스럽다고 발언한 사실을 언급하며 "고향 사람이라는 이유로 지역주의를 내세우며 희희낙락하는 모습이었는데 한국당의 슬픈 현주소를 그대로 보여준다"면서 "특정 지역 출신 정치인들이 지역감정을 조장할수록 수도권에서는 한국당의 자리가 좁아지는 것을 모를 리 없는데 그런 행위를 하는 것은 '우선 나부터 살자'는 심리를 그대로 보여준다"고 비판했습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여야정 상설 협의체에서 여야가 실질적인 대화를 하기 위해서는 막말이나 근거 없는 공격을 하기보다는 생산적인 논의에 집중해야 한다"면서 "김재원 의원의 막말은 모처럼 조성되는 대화와 협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것인 만큼 한국당이 적절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설훈 최고위원은 "광주 학살의 원흉 전두환에 대해서도 공개적으로 '죽여야 한다'는 얘기는 안한다"라면서 "마지막 지켜야 할 선이 있는데 김재원 의원의 망언은 지나쳐도 너무 지나치다"고 비판했습니다.

설 최고위원은 "정치를 이렇게 극단으로 몰아가면 끝이 어떻게 되겠느냐, 다 정치 현장으로 돌아오게 돼 있다"면서 "김재원 의원이 자신의 발언에 책임지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 “‘이해찬, 2년 내 사망’ 김재원 발언은 반인륜 막말”
    • 입력 2019.11.11 (11:00)
    • 수정 2019.11.11 (11:09)
    정치
민주 “‘이해찬, 2년 내 사망’ 김재원 발언은 반인륜 막말”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택시기사의 말을 인용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년 내 죽는다"는 취지로 해석될 발언을 한 데 대해 반인륜적 막말이라고 비판하며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입장을 밝히고 사과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은 오늘(11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의원이) 여당 대표에게 인간이라면 인간에게 절대 해선 안 될 말, 반인륜적 막말을 했다"면서 "더 이상 얘기하기 부끄러울 만큼 심각한 언행"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이 자리에 황교안 대표도 있었지만 어느 누구도 이 발언에 대해 지적하거나 사과했단 얘기를 못들었다"라면서 "다 동조했다는 건데, 황교안 대표가 분명히 입장을 밝히고 사과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또 김 의원이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을 자랑스럽다고 발언한 사실을 언급하며 "고향 사람이라는 이유로 지역주의를 내세우며 희희낙락하는 모습이었는데 한국당의 슬픈 현주소를 그대로 보여준다"면서 "특정 지역 출신 정치인들이 지역감정을 조장할수록 수도권에서는 한국당의 자리가 좁아지는 것을 모를 리 없는데 그런 행위를 하는 것은 '우선 나부터 살자'는 심리를 그대로 보여준다"고 비판했습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여야정 상설 협의체에서 여야가 실질적인 대화를 하기 위해서는 막말이나 근거 없는 공격을 하기보다는 생산적인 논의에 집중해야 한다"면서 "김재원 의원의 막말은 모처럼 조성되는 대화와 협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것인 만큼 한국당이 적절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설훈 최고위원은 "광주 학살의 원흉 전두환에 대해서도 공개적으로 '죽여야 한다'는 얘기는 안한다"라면서 "마지막 지켜야 할 선이 있는데 김재원 의원의 망언은 지나쳐도 너무 지나치다"고 비판했습니다.

설 최고위원은 "정치를 이렇게 극단으로 몰아가면 끝이 어떻게 되겠느냐, 다 정치 현장으로 돌아오게 돼 있다"면서 "김재원 의원이 자신의 발언에 책임지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