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文정권 꿀바른 독버섯 정책, 오로지 정권 유지가 목적”
입력 2019.11.11 (11:11) 수정 2019.11.11 (11:16) 정치
황교안 “文정권 꿀바른 독버섯 정책, 오로지 정권 유지가 목적”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만찬 회동과 관련해, "문 대통령 어머니께서 돌아가신 것을 위로하고, 대통령께서는 조문에 감사하는 자리였다"며 "그 과정에서 몇 가지 논의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1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설명하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고성이 오간 상황을 설명해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그 얘기는 자세하게 말씀드리지 않는 게 좋겠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당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은, 만찬 도중 선거법 개정안 관련 이야기가 나와 벌어진 일이었다며, "황 대표가 '한국당이 지난 3월 의원정수를 260명으로 줄이는 법안을 제출했다'고 말하자 손 대표가 '그것도 법이라고 내놨냐'고 하면서, 황 대표가 손 대표에게 항의의 뜻을 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황 대표는 앞서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꿀 바른 화려한 독버섯 정책들, 국민을 잘살게 하는 게 아니라 국민을 현혹하고 오직 자신들의 정권 유지가 목적인 정책들을 폐기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이 하염없이 추락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이 다시 정상으로 가려면 경제와 안보, 외교, 교육 등 국정을 정상화하고, 자유와 정의, 공정과 평등의 가치 정상화를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세계 정상 국가로 올라서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가 주도가 아닌, 국민 중심으로 국민이 주인이 되는 나라를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황교안 “文정권 꿀바른 독버섯 정책, 오로지 정권 유지가 목적”
    • 입력 2019.11.11 (11:11)
    • 수정 2019.11.11 (11:16)
    정치
황교안 “文정권 꿀바른 독버섯 정책, 오로지 정권 유지가 목적”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만찬 회동과 관련해, "문 대통령 어머니께서 돌아가신 것을 위로하고, 대통령께서는 조문에 감사하는 자리였다"며 "그 과정에서 몇 가지 논의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1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설명하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고성이 오간 상황을 설명해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그 얘기는 자세하게 말씀드리지 않는 게 좋겠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당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은, 만찬 도중 선거법 개정안 관련 이야기가 나와 벌어진 일이었다며, "황 대표가 '한국당이 지난 3월 의원정수를 260명으로 줄이는 법안을 제출했다'고 말하자 손 대표가 '그것도 법이라고 내놨냐'고 하면서, 황 대표가 손 대표에게 항의의 뜻을 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황 대표는 앞서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꿀 바른 화려한 독버섯 정책들, 국민을 잘살게 하는 게 아니라 국민을 현혹하고 오직 자신들의 정권 유지가 목적인 정책들을 폐기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이 하염없이 추락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이 다시 정상으로 가려면 경제와 안보, 외교, 교육 등 국정을 정상화하고, 자유와 정의, 공정과 평등의 가치 정상화를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세계 정상 국가로 올라서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가 주도가 아닌, 국민 중심으로 국민이 주인이 되는 나라를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