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인영 “이번주 안에 패스트트랙 관련 깊은 논의 이뤄져야”
입력 2019.11.11 (11:30) 정치
이인영 “이번주 안에 패스트트랙 관련 깊은 논의 이뤄져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사법개혁 법안과 선거법 개정안 협의를 위한 여야 협상과 관련해 "이번 주에는 어떤 형태로든 간에 패스트트랙에 대한 깊은 논의들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늘(11일) 당 최고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 이번주에 본격적으로 깊숙한 이야기들을 주고받지 않으면 다음 주 지나면 그 다음부터는 예측할 수 없는 상황 되기 십상"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예산 문제는 예결특위에서 소위 구성이 되어서 활동에 들어가니까 그 상황을 지켜볼 수 있지만, 선거법이나 검찰 개혁 관련한 패스트트랙 법안들은 어디에서도 논의할 수 있는 곳이 없다"면서 "5당 대표들의 초월회 회동과 그 연장선에 있는 정치협상회의, 실무회의 등을 통해서 또 다른 측면에서 협상의 좋은 여건들이 마련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운영위 고성'을 문제 삼아 여야 교섭단체의 3+3 회동을 보이콧한 데 대해서는 "국감에서 한국당이 이를 문제를 삼아서 강 수석이 사과한 것으로 종료됐는데 그 뒤에 다시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면서 "꼭 강 수석 때문에 파행된 것인지, 야당 때문에 파행된 것인지 균형 있게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백번 양보해서 문제 제기를 수용하더라도 국회를 멈춰 세워선 안된다고 생각한다"면서 "내일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가 정례 회동을 하게 되면 그 자리에서 최종적으로 풀어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들과 패스트트랙 공조를 복원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개별적으로는 만나고 있다"면서 "서로 접점을 찾아서 절충하면서 합의를 도모할 수 있을지 그 가능성을 지금 제가 더 확인하고 있는 중이고 문을 좀 더 두드려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이해찬 대표가 2년 안에 사망한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데 대해서는 "원내는 원내대로 특수성이 있고 제가 공개적 공식적 때로는 노골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은 자제하겠다"면서 "과한 발언이었고 빨리 사과하고 끝내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 이인영 “이번주 안에 패스트트랙 관련 깊은 논의 이뤄져야”
    • 입력 2019.11.11 (11:30)
    정치
이인영 “이번주 안에 패스트트랙 관련 깊은 논의 이뤄져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사법개혁 법안과 선거법 개정안 협의를 위한 여야 협상과 관련해 "이번 주에는 어떤 형태로든 간에 패스트트랙에 대한 깊은 논의들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늘(11일) 당 최고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 이번주에 본격적으로 깊숙한 이야기들을 주고받지 않으면 다음 주 지나면 그 다음부터는 예측할 수 없는 상황 되기 십상"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예산 문제는 예결특위에서 소위 구성이 되어서 활동에 들어가니까 그 상황을 지켜볼 수 있지만, 선거법이나 검찰 개혁 관련한 패스트트랙 법안들은 어디에서도 논의할 수 있는 곳이 없다"면서 "5당 대표들의 초월회 회동과 그 연장선에 있는 정치협상회의, 실무회의 등을 통해서 또 다른 측면에서 협상의 좋은 여건들이 마련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운영위 고성'을 문제 삼아 여야 교섭단체의 3+3 회동을 보이콧한 데 대해서는 "국감에서 한국당이 이를 문제를 삼아서 강 수석이 사과한 것으로 종료됐는데 그 뒤에 다시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면서 "꼭 강 수석 때문에 파행된 것인지, 야당 때문에 파행된 것인지 균형 있게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백번 양보해서 문제 제기를 수용하더라도 국회를 멈춰 세워선 안된다고 생각한다"면서 "내일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가 정례 회동을 하게 되면 그 자리에서 최종적으로 풀어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들과 패스트트랙 공조를 복원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개별적으로는 만나고 있다"면서 "서로 접점을 찾아서 절충하면서 합의를 도모할 수 있을지 그 가능성을 지금 제가 더 확인하고 있는 중이고 문을 좀 더 두드려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이해찬 대표가 2년 안에 사망한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데 대해서는 "원내는 원내대로 특수성이 있고 제가 공개적 공식적 때로는 노골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은 자제하겠다"면서 "과한 발언이었고 빨리 사과하고 끝내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