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진청 “수입산 대체할 수있는 개량 누룩 개발 성공”
입력 2019.11.11 (11:30) 수정 2019.11.11 (13:27) 경제
농진청 “수입산 대체할 수있는 개량 누룩 개발 성공”
국산 발효 종균으로 수입산 대체할 수 있는 개량 누룩이 개발됐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오늘 국산 곰팡이를 이용해 수입산을 대체할 수 있는 개량 누룩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농진청은 "재래 누룩은 만드는 기간이 길고 효소 활성은 낮아 품질 균일화와 고급화가 어려웠다"며 "국내 양조업체 대부분은 기간을 줄이고자 수입 종균을 이용해 일본식 제조법으로 발효제를 만들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에 개발된 누룩은 국산 밀 '금강'에 경북 안동에서 수집한 재래 누룩의 곰팡이 종균을 분리해 접종하고, 발효종균을 발효제 제조용으로 활용해 만든 것입니다.

개량 누룩 제조 기술을 전남 장성과 충남 논산의 양조장에 적용했더니 발효 기간이 기존 25∼30일에서 2∼3일로, 1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었다고 농진청은 설명했습니다.
  • 농진청 “수입산 대체할 수있는 개량 누룩 개발 성공”
    • 입력 2019.11.11 (11:30)
    • 수정 2019.11.11 (13:27)
    경제
농진청 “수입산 대체할 수있는 개량 누룩 개발 성공”
국산 발효 종균으로 수입산 대체할 수 있는 개량 누룩이 개발됐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오늘 국산 곰팡이를 이용해 수입산을 대체할 수 있는 개량 누룩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농진청은 "재래 누룩은 만드는 기간이 길고 효소 활성은 낮아 품질 균일화와 고급화가 어려웠다"며 "국내 양조업체 대부분은 기간을 줄이고자 수입 종균을 이용해 일본식 제조법으로 발효제를 만들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에 개발된 누룩은 국산 밀 '금강'에 경북 안동에서 수집한 재래 누룩의 곰팡이 종균을 분리해 접종하고, 발효종균을 발효제 제조용으로 활용해 만든 것입니다.

개량 누룩 제조 기술을 전남 장성과 충남 논산의 양조장에 적용했더니 발효 기간이 기존 25∼30일에서 2∼3일로, 1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었다고 농진청은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