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민정 “윤석열, 반부패협의회서 ‘공정사회’ 적극적 의지 보여”
입력 2019.11.11 (11:50) 수정 2019.11.11 (13:11) 정치
고민정 “윤석열, 반부패협의회서 ‘공정사회’ 적극적 의지 보여”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재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정사회' 기조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오늘(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회의에서) 모든 참석자가 각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했는데, 검찰의 역할도 중요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윤 총장도 자신의 의견을 많이 얘기했다"면서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이 같은 언급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과 조 전 장관의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 등을 두고 청와대와 검찰 사이에 계속 '엇박자' 양상이 나타난 것과 별개로 윤 총장이 검찰개혁 완수 의지를 표했다는 것을 청와대가 공개적으로 밝힌 것입니다.

한편 고 대변인은 지난 9일 집권 전반기를 마친 문재인 정권의 지지율이 40%대를 기록한 것을 두고 '정치적 파산'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데 대해 "긍정하기 어렵다"고 반박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 당시 임기 중반 지지율이 40%에 미치지 못했는데, (현 정부에) 파산이라는 단어까지 썼어야만 하는가"라며 "지지율을 매번 보기는 하지만 거기에 흔들리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고 대변인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목표에 어느 정도 도달했다고 보는가'라는 물음에 "여전히 저희는 배가 고프다"라며 "아직도 갈 길이 남아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국민이 체감하는 경제를 부족했던 부분 중 하나로 꼽으면서도 "글로벌 경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잘 막아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대한민국 경제가 나름 탄탄해 확장 재정을 해도 괜찮다'라고 하는데 '곳간에 있는 것이 바닥나면 어떻게 할 거냐'라고 하는 것은 작물을 쌓아두기만 하라는 것인가"라며 확장적 재정 기조의 필요성을 재확인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어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만찬회동을 두고 "이번 회동을 계기로 각 당 대표들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개최에) 긍정적 답변을 하셨다고 하니, 이런 것들이 자주 이루어졌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고 대변인은 총선 출마 가능성을 묻는 말에 "거기에 큰 뜻은 없다"면서 "(대변인 자리에서) 나가라면 나가야 한다. 제가 계속하고 싶다고 해서 할 수 있는 자리인가"라고 답변했습니다.
  • 고민정 “윤석열, 반부패협의회서 ‘공정사회’ 적극적 의지 보여”
    • 입력 2019.11.11 (11:50)
    • 수정 2019.11.11 (13:11)
    정치
고민정 “윤석열, 반부패협의회서 ‘공정사회’ 적극적 의지 보여”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재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정사회' 기조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오늘(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회의에서) 모든 참석자가 각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했는데, 검찰의 역할도 중요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윤 총장도 자신의 의견을 많이 얘기했다"면서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이 같은 언급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과 조 전 장관의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 등을 두고 청와대와 검찰 사이에 계속 '엇박자' 양상이 나타난 것과 별개로 윤 총장이 검찰개혁 완수 의지를 표했다는 것을 청와대가 공개적으로 밝힌 것입니다.

한편 고 대변인은 지난 9일 집권 전반기를 마친 문재인 정권의 지지율이 40%대를 기록한 것을 두고 '정치적 파산'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데 대해 "긍정하기 어렵다"고 반박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 당시 임기 중반 지지율이 40%에 미치지 못했는데, (현 정부에) 파산이라는 단어까지 썼어야만 하는가"라며 "지지율을 매번 보기는 하지만 거기에 흔들리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고 대변인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목표에 어느 정도 도달했다고 보는가'라는 물음에 "여전히 저희는 배가 고프다"라며 "아직도 갈 길이 남아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국민이 체감하는 경제를 부족했던 부분 중 하나로 꼽으면서도 "글로벌 경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잘 막아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대한민국 경제가 나름 탄탄해 확장 재정을 해도 괜찮다'라고 하는데 '곳간에 있는 것이 바닥나면 어떻게 할 거냐'라고 하는 것은 작물을 쌓아두기만 하라는 것인가"라며 확장적 재정 기조의 필요성을 재확인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어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만찬회동을 두고 "이번 회동을 계기로 각 당 대표들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개최에) 긍정적 답변을 하셨다고 하니, 이런 것들이 자주 이루어졌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고 대변인은 총선 출마 가능성을 묻는 말에 "거기에 큰 뜻은 없다"면서 "(대변인 자리에서) 나가라면 나가야 한다. 제가 계속하고 싶다고 해서 할 수 있는 자리인가"라고 답변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