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법 “음주 후 주차 차량 추돌…도로에 방치시 ‘사고후미조치’”
입력 2019.11.11 (12:09) 사회
대법 “음주 후 주차 차량 추돌…도로에 방치시 ‘사고후미조치’”
주차된 차량이라도 사고를 낸 뒤 사고 차량을 길에 방치한 채 떠났다면 '사고후미조치'로 보고 처벌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습니다.

대법원 3부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모(53)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벌금 3백만 원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지방법원 합의부로 돌려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2월, 지인의 장례식장에 들른 뒤 술을 마신 채 형 소유의 차량을 운전 하다 경기도 용인의 한 도로에 주차된 화물차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씨는 이후 차량에 자신의 번호를 남겨 놓긴 했지만 운전하던 차를 길에 세워둔 채 그대로 귀가했고, 몇 시간 후 집으로 찾아온 경찰관들의 음주측정도 거부했습니다.

이에 검찰은 이 씨를 도로교통법상 '사고후미조치'와 '음주측정거부'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에 대해 1심은 "범행 사실이 인정되는데도 이 씨가 범행을 부인하면서 잘못을 진심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 않다"며 이 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그러자 이 씨는 "주·정차된 차만 손괴한 것이 분명한 경우에는 도로교통법 제54조 1항에 따른 '사고후미조치' 혐의를 적용할 수 없다"며 항소했고, 2심은 이 씨의 주장을 받아들여 벌금 3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대법원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대법원은 "이 씨가 차를 길에 세워두고 떠나 다른 차량들이 통행을 할 수 없게 된다면 필요한 조치를 다했다고 볼 수 없다"며 '사고후미조치' 부분을 다시 살펴봐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대법원은 따라서 "원심이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않은 채 관련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있다"며 사건을 돌려 보냈습니다.
  • 대법 “음주 후 주차 차량 추돌…도로에 방치시 ‘사고후미조치’”
    • 입력 2019.11.11 (12:09)
    사회
대법 “음주 후 주차 차량 추돌…도로에 방치시 ‘사고후미조치’”
주차된 차량이라도 사고를 낸 뒤 사고 차량을 길에 방치한 채 떠났다면 '사고후미조치'로 보고 처벌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습니다.

대법원 3부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모(53)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벌금 3백만 원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지방법원 합의부로 돌려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2월, 지인의 장례식장에 들른 뒤 술을 마신 채 형 소유의 차량을 운전 하다 경기도 용인의 한 도로에 주차된 화물차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씨는 이후 차량에 자신의 번호를 남겨 놓긴 했지만 운전하던 차를 길에 세워둔 채 그대로 귀가했고, 몇 시간 후 집으로 찾아온 경찰관들의 음주측정도 거부했습니다.

이에 검찰은 이 씨를 도로교통법상 '사고후미조치'와 '음주측정거부'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에 대해 1심은 "범행 사실이 인정되는데도 이 씨가 범행을 부인하면서 잘못을 진심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 않다"며 이 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그러자 이 씨는 "주·정차된 차만 손괴한 것이 분명한 경우에는 도로교통법 제54조 1항에 따른 '사고후미조치' 혐의를 적용할 수 없다"며 항소했고, 2심은 이 씨의 주장을 받아들여 벌금 3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대법원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대법원은 "이 씨가 차를 길에 세워두고 떠나 다른 차량들이 통행을 할 수 없게 된다면 필요한 조치를 다했다고 볼 수 없다"며 '사고후미조치' 부분을 다시 살펴봐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대법원은 따라서 "원심이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않은 채 관련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있다"며 사건을 돌려 보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