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초밥 장인 양성 속성 코스 개설
입력 2019.11.11 (12:39) 수정 2019.11.11 (12:4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일본, 초밥 장인 양성 속성 코스 개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의 한 유명 초밥집이 초밥 장인을 양성하기 위해 속성 코스를 개설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130여 개 초밥 음식점이 위치한 홋카이도 '오타루'시.

요즘 초밥 장인들의 고령화로 위기에 처해있습니다.

80년간 초밥집을 운영해온 이 가게는 만드는 이들의 평균 나이가 50이 넘습니다.

예로부터 초밥 장인이 되려면 엄격한 가르침 속에 오랫동안 배워야 하는데, 요즘 젊은이들은 이런 과정을 견디지 못해 후계자 확보가 어렵습니다.

[나카무라/초밥 가게 부사장 : "(초밥장인이) 되려는 사람이 없다는 것은 업계 입장에서는 위기적인 상황이죠."]

결국, 이 초밥 가게는 젊은 인재양성을 위해 지난 5월 속성코스를 만들었습니다.

하루 3시간씩 8개월간 집중교육을 실시하는데요.

교육생들을 가르칠 때는 무조건 칭찬하고 절대 큰소리를 내지 않으려 노력합니다.

이 초밥 가게는 앞으로도 교육생들을 살뜰히 챙기며 초밥 장인을 양성할 계획입니다.
  • 일본, 초밥 장인 양성 속성 코스 개설
    • 입력 2019.11.11 (12:39)
    • 수정 2019.11.11 (12:49)
    뉴스 12
일본, 초밥 장인 양성 속성 코스 개설
[앵커]

일본의 한 유명 초밥집이 초밥 장인을 양성하기 위해 속성 코스를 개설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130여 개 초밥 음식점이 위치한 홋카이도 '오타루'시.

요즘 초밥 장인들의 고령화로 위기에 처해있습니다.

80년간 초밥집을 운영해온 이 가게는 만드는 이들의 평균 나이가 50이 넘습니다.

예로부터 초밥 장인이 되려면 엄격한 가르침 속에 오랫동안 배워야 하는데, 요즘 젊은이들은 이런 과정을 견디지 못해 후계자 확보가 어렵습니다.

[나카무라/초밥 가게 부사장 : "(초밥장인이) 되려는 사람이 없다는 것은 업계 입장에서는 위기적인 상황이죠."]

결국, 이 초밥 가게는 젊은 인재양성을 위해 지난 5월 속성코스를 만들었습니다.

하루 3시간씩 8개월간 집중교육을 실시하는데요.

교육생들을 가르칠 때는 무조건 칭찬하고 절대 큰소리를 내지 않으려 노력합니다.

이 초밥 가게는 앞으로도 교육생들을 살뜰히 챙기며 초밥 장인을 양성할 계획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