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북한 주민 추방, 청와대 안보실 주도 하에 관계부처 협의”
입력 2019.11.11 (13:01) 수정 2019.11.11 (13:26) 정치
통일부 “북한 주민 추방, 청와대 안보실 주도 하에 관계부처 협의”
동료 16명을 살해한 뒤 남측으로 넘어온 북한 주민 2명을 추방한 조치와 관련해 통일부는 청와대 국가안보실 주도 하에 회의를 개최하고 관계부처 간 협의를 통해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이상민 대변인은 오늘(11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추방은 남북관계에서 전례가 없었던 문제여서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조가 필요한 사안이었다며, 국가안보 컨트롤타워인 국가안보실이 초기 대응부터 최종 결정 단계까지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하고 소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통일부가 일절 의견을 내지 않았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잘못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대북 조치를, 관계기관들은 조사와 신문을 각각 담당하는 만큼 북한 주민 추방에 대해 여러 사항들을 함께 검토하고 소통했다고 이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한편, 이 대변인은 금강산 개별관광 신청 시 승인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국민의 신변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초청장이라든지 북측의 공식문서가 있어야 한다며, 이러한 방북승인 요건이 갖춰지면 당연히 승인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정부는 국민의 신변안전과 신변 보호에 관한 문제가 남북 간 협의를 통해 해결돼야 개별관광을 실시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이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금강산 관광과 관련한 남북 간 협의 진행 상황에 대해 이 대변인은, 정부는 금강산 남측 시설을 살피기 위한 공동점검단 방북이 필요하다는 입장에서 대처하고 있으며 북측은 문서교환방식으로 협의하자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지난 5일, 금강산 남측 시설을 철거하라는 북측 요구에 대해 공동점검단을 구성해 방북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2차 대북통지문을 보낸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북한 주민 추방, 청와대 안보실 주도 하에 관계부처 협의”
    • 입력 2019.11.11 (13:01)
    • 수정 2019.11.11 (13:26)
    정치
통일부 “북한 주민 추방, 청와대 안보실 주도 하에 관계부처 협의”
동료 16명을 살해한 뒤 남측으로 넘어온 북한 주민 2명을 추방한 조치와 관련해 통일부는 청와대 국가안보실 주도 하에 회의를 개최하고 관계부처 간 협의를 통해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이상민 대변인은 오늘(11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추방은 남북관계에서 전례가 없었던 문제여서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조가 필요한 사안이었다며, 국가안보 컨트롤타워인 국가안보실이 초기 대응부터 최종 결정 단계까지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하고 소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통일부가 일절 의견을 내지 않았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잘못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대북 조치를, 관계기관들은 조사와 신문을 각각 담당하는 만큼 북한 주민 추방에 대해 여러 사항들을 함께 검토하고 소통했다고 이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한편, 이 대변인은 금강산 개별관광 신청 시 승인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국민의 신변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초청장이라든지 북측의 공식문서가 있어야 한다며, 이러한 방북승인 요건이 갖춰지면 당연히 승인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정부는 국민의 신변안전과 신변 보호에 관한 문제가 남북 간 협의를 통해 해결돼야 개별관광을 실시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이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금강산 관광과 관련한 남북 간 협의 진행 상황에 대해 이 대변인은, 정부는 금강산 남측 시설을 살피기 위한 공동점검단 방북이 필요하다는 입장에서 대처하고 있으며 북측은 문서교환방식으로 협의하자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지난 5일, 금강산 남측 시설을 철거하라는 북측 요구에 대해 공동점검단을 구성해 방북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2차 대북통지문을 보낸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