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은 “그동안 경상 흑자 기조, 대외안정성 확보에 큰 기여”
입력 2019.11.11 (13:42) 수정 2019.11.11 (13:49) 경제
한은 “그동안 경상 흑자 기조, 대외안정성 확보에 큰 기여”
한국은행이 그동안의 경상수지 흑자 기조가 우리나라의 대외안정성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는 분석 자료를 내놨습니다.

한은 경제연구원 이아랑 차장과 국제국 박상은 조사역은, 조사통계월보 10월호에 실린 '경상수지가 대외안정성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경상수지 흑자 기조는 한국의 대외안정성 확보에 상당 부분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2000년 1분기에서 2018년 3분기까지 19개 신흥국 자료를 바탕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비율과 캐나다 중앙은행이 추정한 각 나라의 취약성 지표 사이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GDP 대비 경상흑자 비율이 1%포인트 오르면 취약성 지표가 0.4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나온 것입니다.

취약성 지표란 외환보유액, 정부 부채, 물가 상승률 등 8개 부문의 취약성 정도를 50∼100포인트 사이로 표준화한 것으로, 점수가 높을수록 대내외 위험에 취약하다는 뜻입니다.

이 보고서에서는 수출로 버는 달러가 늘면 그 나라의 생산능력과 채무상환능력이 개선되기 때문에 경상흑자는 대외안정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또, 매년 경상 적자를 기록하는 아르헨티나(77점)나 인도(61점)와 우리나라(56점)의 취약성 지표 간 격차 가운데 각각 20% 정도와 50% 정도는 경상수지 차이 때문으로 나타났습니다.

앞서 우리나라는 2017년 1분기에서 2018년 3분기 GDP 대비 4%의 경상수지 흑자를 누렸습니다.

한국은행은 지난 7월 올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를 590억 달러로, 내년은 585억 달러로 전망했습니다.

올해 경상흑자가 590억 달러를 기록하더라도 유럽 재정위기가 발생한 2012년, 488억 달러 이후 가장 적습니다.

이 보고서는 "경상흑자가 전망 범위 안에서 줄어드는 경우 한국의 취약성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실질 원화 가치 상승 압력을 줄이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풀이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은 “그동안 경상 흑자 기조, 대외안정성 확보에 큰 기여”
    • 입력 2019.11.11 (13:42)
    • 수정 2019.11.11 (13:49)
    경제
한은 “그동안 경상 흑자 기조, 대외안정성 확보에 큰 기여”
한국은행이 그동안의 경상수지 흑자 기조가 우리나라의 대외안정성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는 분석 자료를 내놨습니다.

한은 경제연구원 이아랑 차장과 국제국 박상은 조사역은, 조사통계월보 10월호에 실린 '경상수지가 대외안정성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경상수지 흑자 기조는 한국의 대외안정성 확보에 상당 부분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2000년 1분기에서 2018년 3분기까지 19개 신흥국 자료를 바탕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비율과 캐나다 중앙은행이 추정한 각 나라의 취약성 지표 사이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GDP 대비 경상흑자 비율이 1%포인트 오르면 취약성 지표가 0.4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나온 것입니다.

취약성 지표란 외환보유액, 정부 부채, 물가 상승률 등 8개 부문의 취약성 정도를 50∼100포인트 사이로 표준화한 것으로, 점수가 높을수록 대내외 위험에 취약하다는 뜻입니다.

이 보고서에서는 수출로 버는 달러가 늘면 그 나라의 생산능력과 채무상환능력이 개선되기 때문에 경상흑자는 대외안정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또, 매년 경상 적자를 기록하는 아르헨티나(77점)나 인도(61점)와 우리나라(56점)의 취약성 지표 간 격차 가운데 각각 20% 정도와 50% 정도는 경상수지 차이 때문으로 나타났습니다.

앞서 우리나라는 2017년 1분기에서 2018년 3분기 GDP 대비 4%의 경상수지 흑자를 누렸습니다.

한국은행은 지난 7월 올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를 590억 달러로, 내년은 585억 달러로 전망했습니다.

올해 경상흑자가 590억 달러를 기록하더라도 유럽 재정위기가 발생한 2012년, 488억 달러 이후 가장 적습니다.

이 보고서는 "경상흑자가 전망 범위 안에서 줄어드는 경우 한국의 취약성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실질 원화 가치 상승 압력을 줄이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풀이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