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3백 명 이상 시위 중 사망’ 이라크에 사회안정안 권고
입력 2019.11.11 (14:58) 수정 2019.11.11 (14:58) 국제
유엔, ‘3백 명 이상 시위 중 사망’ 이라크에 사회안정안 권고
이라크에서 반정부 시위로 지난달부터 수백 명이 사망하는 등 유혈사태가 이어지자 유엔이 이라크 정부에 사회안정안을 권고하고 나섰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유엔이라크지원단(UNAMI)은 격화하고 있는 반정부 시위에 따른 혼란을 해소하기 위한 로드맵을 현지시각 10일 이라크 정부에 제시했습니다.

유엔이라크지원단은 이라크 정치 지도자들이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한다며 선거 개혁, 부패척결 조치 등 장·단기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즉각 시행할 조처로는 지난달 1일부터 구금된 평화적 시위자들의 전원 석방, 군경의 시위자 납치사건에 대한 전면적 수사, 시위와 진압 과정에서 과도한 폭력을 행사한 이들에 대한 기소와 처벌 등이 담겼습니다.

유엔이 이라크 정부에 구체적 행동 지침까지 제안하고 나선 것은 시위진압이 학살에 가까운 인권유린으로 악화하고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이라크 의회 산하 인권위원회의 발표를 보면 반정부 시위가 시작한 지난달 1일부터 지금까지 모두 319명이 사망했고 1만 5천여 명이 다쳤습니다.

그러나 시위는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은 채 점점 격화하고 있습니다.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도 이라크 당국자들에게 시위 현장에서 군경을 거둬들일 것을 촉구했습니다.

헤바 모라예프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국장은 성명을 통해 "군경이 계속 시위자들을 쏘고 죽이는 상황에서 정부의 개혁과 조사 약속은 공허할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유엔, ‘3백 명 이상 시위 중 사망’ 이라크에 사회안정안 권고
    • 입력 2019.11.11 (14:58)
    • 수정 2019.11.11 (14:58)
    국제
유엔, ‘3백 명 이상 시위 중 사망’ 이라크에 사회안정안 권고
이라크에서 반정부 시위로 지난달부터 수백 명이 사망하는 등 유혈사태가 이어지자 유엔이 이라크 정부에 사회안정안을 권고하고 나섰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유엔이라크지원단(UNAMI)은 격화하고 있는 반정부 시위에 따른 혼란을 해소하기 위한 로드맵을 현지시각 10일 이라크 정부에 제시했습니다.

유엔이라크지원단은 이라크 정치 지도자들이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한다며 선거 개혁, 부패척결 조치 등 장·단기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즉각 시행할 조처로는 지난달 1일부터 구금된 평화적 시위자들의 전원 석방, 군경의 시위자 납치사건에 대한 전면적 수사, 시위와 진압 과정에서 과도한 폭력을 행사한 이들에 대한 기소와 처벌 등이 담겼습니다.

유엔이 이라크 정부에 구체적 행동 지침까지 제안하고 나선 것은 시위진압이 학살에 가까운 인권유린으로 악화하고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이라크 의회 산하 인권위원회의 발표를 보면 반정부 시위가 시작한 지난달 1일부터 지금까지 모두 319명이 사망했고 1만 5천여 명이 다쳤습니다.

그러나 시위는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은 채 점점 격화하고 있습니다.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도 이라크 당국자들에게 시위 현장에서 군경을 거둬들일 것을 촉구했습니다.

헤바 모라예프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국장은 성명을 통해 "군경이 계속 시위자들을 쏘고 죽이는 상황에서 정부의 개혁과 조사 약속은 공허할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