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꼬막 생산 '뚝'..."기후 변화 영향"
입력 2019.11.12 (20:38) 수정 2019.11.13 (00:00)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남해안
여자만에서 나는 새꼬막이
수확철을 맞았는데요.
올해 생산량이
형편없이 떨어지면서
어민들이 울상입니다.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기후 변화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양창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양식장에서 채취한 새꼬막이
어선에 가득 쌓여 있습니다.

안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절반 이상은 속이 비었습니다.

제대로 못 자란 새꼬막이 폐사하고
껍데기만 남은 겁니다.

어민들은
유례없는 풍작이었던 지난해에 비해
생산량이 10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고 하소연합니다.

<강정오/새꼬막 양식>
"채취를 해봐도 80% 이상이 폐사된 걸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폐사량이 많기 때문에 어민들이 근심이 많습니다."

공급이 줄자
값은 3배에서 5배까지 올랐습니다.

예년 같으면 새꼬막 수확철에
이 선착장에 있는 꼬막 선별기 8대가
모두 가동돼야 했지만
올해는 수확량이 급감하면서
장비 상당수가 놀고 있습니다.

문제는 지난 2014년과 17년에도
집단 폐사가 발생하는 등
새꼬막 흉작이 반복된다는 겁니다.

전문가들은 원인 가운데 하나로
기후 변화를 꼽습니다.

겨울철 수온이
20년 전보다 5도 넘게 오르면서
새꼬막 산란기가 늦여름에서
먹이가 부족한 초여름으로 앞당겨졌고
이 때문에 폐사가 잇따른다는 겁니다.

<강창근/광주과학기술원 지구환경공학부 교수>
" 산란이 이렇게 빨라지니까 여름철에 식물 플랑크톤 먹이를
 이용할 수 없게 된다는 것입니다.
과거에 비해서 최근에 봄철에 대량 폐사가 일어나는 것이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해양 생태계가 급변하면서
새꼬막뿐 아니라 참꼬막과 김 등
여러 양식 생물의 생산량이 줄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 새꼬막 생산 '뚝'..."기후 변화 영향"
    • 입력 2019-11-12 20:38:03
    • 수정2019-11-13 00:00:30
    뉴스9(순천)
[앵커멘트]
남해안
여자만에서 나는 새꼬막이
수확철을 맞았는데요.
올해 생산량이
형편없이 떨어지면서
어민들이 울상입니다.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기후 변화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양창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양식장에서 채취한 새꼬막이
어선에 가득 쌓여 있습니다.

안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절반 이상은 속이 비었습니다.

제대로 못 자란 새꼬막이 폐사하고
껍데기만 남은 겁니다.

어민들은
유례없는 풍작이었던 지난해에 비해
생산량이 10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고 하소연합니다.

<강정오/새꼬막 양식>
"채취를 해봐도 80% 이상이 폐사된 걸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폐사량이 많기 때문에 어민들이 근심이 많습니다."

공급이 줄자
값은 3배에서 5배까지 올랐습니다.

예년 같으면 새꼬막 수확철에
이 선착장에 있는 꼬막 선별기 8대가
모두 가동돼야 했지만
올해는 수확량이 급감하면서
장비 상당수가 놀고 있습니다.

문제는 지난 2014년과 17년에도
집단 폐사가 발생하는 등
새꼬막 흉작이 반복된다는 겁니다.

전문가들은 원인 가운데 하나로
기후 변화를 꼽습니다.

겨울철 수온이
20년 전보다 5도 넘게 오르면서
새꼬막 산란기가 늦여름에서
먹이가 부족한 초여름으로 앞당겨졌고
이 때문에 폐사가 잇따른다는 겁니다.

<강창근/광주과학기술원 지구환경공학부 교수>
" 산란이 이렇게 빨라지니까 여름철에 식물 플랑크톤 먹이를
 이용할 수 없게 된다는 것입니다.
과거에 비해서 최근에 봄철에 대량 폐사가 일어나는 것이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해양 생태계가 급변하면서
새꼬막뿐 아니라 참꼬막과 김 등
여러 양식 생물의 생산량이 줄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