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정선거 독재자’ 모랄레스의 몰락…천막노숙에서 망명까지
입력 2019.11.12 (21:28) 수정 2019.11.12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부정선거 독재자’ 모랄레스의 몰락…천막노숙에서 망명까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미 최초의 원주민 대통령이었던 볼리비아의 모랄레스 대통령이 멕시코로 망명했습니다.

대선 부정선거에 대한 국민들의 거센 저항때문인데, 한때 '19년 장기 집권'을 노렸던 최고 권력자에서 결국 타국을 떠도는 신세로 전락하고 말았습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한 저택에 몰려들어 사진을 찍는 시민들.

자리에서 물러난 볼리비아 모랄레스 전 대통령의 집입니다.

시위대의 습격을 받은 집에는 집기와 파편들이 흩어져 있습니다.

시민들은 남미의 위인들과 모랄레스가 함께 그려진 그림을 들고 나와 조롱합니다.

["모랄레스 집에서 이 그림을 찾아냈어요. 창피스럽습니다."]

대선 부정선거에 대한 3주간의 시민들의 시위에 무릎을 꿇고 대통령궁을 나온 모랄레스.

천막 노숙을 하는 모습을 트위터에 올려 사임 첫날 밤의 심경을 밝혔습니다.

야권과 시민단체의 반민주적 쿠데타로 물러났다고 주장했지만 반응은 싸늘했습니다.

[베아트리스/라파스 시민 : "엄청난 부패가 있습니다. 이전보다 범죄와 폭력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코카 재배 농장의 아들로 태어나 2006년 남미 최초의 원주민 대통령이 된 모랄레스.

당시 부패 정권에 맞서 국민들의 지지를 받았습니다.

그 뒤 헌법을 바꿔 2차례 더 역임 한 뒤 국민투표 반대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4선에 출마해 19년 장기집권을 노렸습니다.

모랄레스는 결국, 멕시코 공군기를 타고 멕시코 망명길에 오르는 신세로 전락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부정선거 독재자’ 모랄레스의 몰락…천막노숙에서 망명까지
    • 입력 2019.11.12 (21:28)
    • 수정 2019.11.12 (21:50)
    뉴스 9
‘부정선거 독재자’ 모랄레스의 몰락…천막노숙에서 망명까지
[앵커]

남미 최초의 원주민 대통령이었던 볼리비아의 모랄레스 대통령이 멕시코로 망명했습니다.

대선 부정선거에 대한 국민들의 거센 저항때문인데, 한때 '19년 장기 집권'을 노렸던 최고 권력자에서 결국 타국을 떠도는 신세로 전락하고 말았습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한 저택에 몰려들어 사진을 찍는 시민들.

자리에서 물러난 볼리비아 모랄레스 전 대통령의 집입니다.

시위대의 습격을 받은 집에는 집기와 파편들이 흩어져 있습니다.

시민들은 남미의 위인들과 모랄레스가 함께 그려진 그림을 들고 나와 조롱합니다.

["모랄레스 집에서 이 그림을 찾아냈어요. 창피스럽습니다."]

대선 부정선거에 대한 3주간의 시민들의 시위에 무릎을 꿇고 대통령궁을 나온 모랄레스.

천막 노숙을 하는 모습을 트위터에 올려 사임 첫날 밤의 심경을 밝혔습니다.

야권과 시민단체의 반민주적 쿠데타로 물러났다고 주장했지만 반응은 싸늘했습니다.

[베아트리스/라파스 시민 : "엄청난 부패가 있습니다. 이전보다 범죄와 폭력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코카 재배 농장의 아들로 태어나 2006년 남미 최초의 원주민 대통령이 된 모랄레스.

당시 부패 정권에 맞서 국민들의 지지를 받았습니다.

그 뒤 헌법을 바꿔 2차례 더 역임 한 뒤 국민투표 반대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4선에 출마해 19년 장기집권을 노렸습니다.

모랄레스는 결국, 멕시코 공군기를 타고 멕시코 망명길에 오르는 신세로 전락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