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무인 카메라에 잡힌 월악산 산양…“개체 수 100마리”
입력 2019.11.13 (16:20) 수정 2019.11.13 (17:13)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무인 카메라에 잡힌 월악산 산양…“개체 수 100마리”
동영상영역 끝
국립공원 월악산에는 산양이 몇마리나 살고 있을까요. 산양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동물입니다. 주로 해발고도 600~700m, 경사도 30~35도 정도의 바위가 많은 산악 지대에서 생활하죠.

멸종위기 종인 산양 복원을 위해 국립공원공단은 2007년부터 2014년까지 산양 22마리를 방사했습니다. 그리고 개체 수 조사를 위해 2017년부터 80대의 무인센터 카메라를 설치했습니다.

그 결과 2017년 89마리이던 개체수가 2018년에 98마리로, 2019년에는 100마리로 증가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특히 월악산은 백두대간 중부권역 산양 서식지를 연결하는 중요지역으로, 2016년에 이 지역 산양 중 1마리가 속리산 방향으로 40km, 2017년에는 소백산 방향으로 1마리가 20km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인센서 카메라에 잡힌, 산양의 모습을 보시죠.
  • [영상] 무인 카메라에 잡힌 월악산 산양…“개체 수 100마리”
    • 입력 2019.11.13 (16:20)
    • 수정 2019.11.13 (17:13)
    케이야
[영상] 무인 카메라에 잡힌 월악산 산양…“개체 수 100마리”
국립공원 월악산에는 산양이 몇마리나 살고 있을까요. 산양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동물입니다. 주로 해발고도 600~700m, 경사도 30~35도 정도의 바위가 많은 산악 지대에서 생활하죠.

멸종위기 종인 산양 복원을 위해 국립공원공단은 2007년부터 2014년까지 산양 22마리를 방사했습니다. 그리고 개체 수 조사를 위해 2017년부터 80대의 무인센터 카메라를 설치했습니다.

그 결과 2017년 89마리이던 개체수가 2018년에 98마리로, 2019년에는 100마리로 증가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특히 월악산은 백두대간 중부권역 산양 서식지를 연결하는 중요지역으로, 2016년에 이 지역 산양 중 1마리가 속리산 방향으로 40km, 2017년에는 소백산 방향으로 1마리가 20km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인센서 카메라에 잡힌, 산양의 모습을 보시죠.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