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국방, 방한길에 “방위비 대폭 증액 요구…지소미아 유지해야”
입력 2019.11.14 (10:05) 국제
美국방, 방한길에 “방위비 대폭 증액 요구…지소미아 유지해야”
한국 방문 길에 오른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유지가 필요하다고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AP통신과 미 국방부가 배포한 녹취록을 보면, 에스퍼 장관은 한국행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미국이 현재 5배 수준인 50억 달러를 한국에 요구했는지 묻자 에스퍼 장관은 숫자는 말하지 않겠지만 배치된 군대의 방위비 분담과 관련해 아주 큰 증액을 요구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국가들에도 방위비 지출 확대를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며 방위비 분담 증액은 미국이 모든 동맹에 전달하는 똑같은 메시지라고 강조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오는 23일 0시 종료 예정인 지소미아 문제에 대해 지소미아는 유지돼야 한다며 북한의 행동에 대해 시의적절한 방식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 측과의 회의 때 미국의 우려를 표시할 것이라며 한일 간 논쟁은 북한과 중국을 돕고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한일 양국이 이 문제를 넘어서 어떻게 북한의 나쁜 행동을 단념시키고 장기적으로 중국에 대처할지에 초점을 맞추자고 촉구할 계획이라고도 말했습니다.

  • 美국방, 방한길에 “방위비 대폭 증액 요구…지소미아 유지해야”
    • 입력 2019.11.14 (10:05)
    국제
美국방, 방한길에 “방위비 대폭 증액 요구…지소미아 유지해야”
한국 방문 길에 오른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유지가 필요하다고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AP통신과 미 국방부가 배포한 녹취록을 보면, 에스퍼 장관은 한국행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미국이 현재 5배 수준인 50억 달러를 한국에 요구했는지 묻자 에스퍼 장관은 숫자는 말하지 않겠지만 배치된 군대의 방위비 분담과 관련해 아주 큰 증액을 요구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국가들에도 방위비 지출 확대를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며 방위비 분담 증액은 미국이 모든 동맹에 전달하는 똑같은 메시지라고 강조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오는 23일 0시 종료 예정인 지소미아 문제에 대해 지소미아는 유지돼야 한다며 북한의 행동에 대해 시의적절한 방식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 측과의 회의 때 미국의 우려를 표시할 것이라며 한일 간 논쟁은 북한과 중국을 돕고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한일 양국이 이 문제를 넘어서 어떻게 북한의 나쁜 행동을 단념시키고 장기적으로 중국에 대처할지에 초점을 맞추자고 촉구할 계획이라고도 말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