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심야심] “12명을 물리칠 힘이 없었어요”…‘나약한’ 채이배의 고백
입력 2019.11.15 (20:41) 여심야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여심야심] “12명을 물리칠 힘이 없었어요”…‘나약한’ 채이배의 고백
동영상영역 끝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 당시 자신의 의원실에 6시간 동안 갇혀있었던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

'그날'에 대해 말을 아껴오던 채 의원이 당시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바로 KBS가 단독 보도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의견서 때문인데요,

나 원내대표는 검찰에 제출한 의견서에서 "젊고 건장한 남성인 채 의원이 동료 국회의원에 둘러싸여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의원실 밖으로 나가기를 포기했다고 보는 것은 채 의원을 너무 나약한 존재로 평가절하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스스로 '나약함'을 시인한 채 의원의 고백, 영상으로 살펴보시죠.
  • [여심야심] “12명을 물리칠 힘이 없었어요”…‘나약한’ 채이배의 고백
    • 입력 2019.11.15 (20:41)
    여심야심
[여심야심] “12명을 물리칠 힘이 없었어요”…‘나약한’ 채이배의 고백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 당시 자신의 의원실에 6시간 동안 갇혀있었던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

'그날'에 대해 말을 아껴오던 채 의원이 당시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바로 KBS가 단독 보도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의견서 때문인데요,

나 원내대표는 검찰에 제출한 의견서에서 "젊고 건장한 남성인 채 의원이 동료 국회의원에 둘러싸여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의원실 밖으로 나가기를 포기했다고 보는 것은 채 의원을 너무 나약한 존재로 평가절하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스스로 '나약함'을 시인한 채 의원의 고백, 영상으로 살펴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