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항 지진’ 상처 아직도…불안·공포에 “약 없이 못 살아요”
입력 2019.11.15 (21:31) 수정 2019.11.16 (10:2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포항 지진’ 상처 아직도…불안·공포에 “약 없이 못 살아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규모 5.4 역대 두 번째로 컸던 '포항 지진'이 난 지 오늘(15일)로 꼭 2년이 됐습니다.

아직도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이재민이 적지 않습니다.

게다가 이들 상당수가 정신적 충격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아직도 끝나지 않은 지진피해 주민들의 고통, 정혜미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찬바람이 스며드는 실내 체육관.

빼곡히 들어선 텐트들 사이로 세 번째의 겨울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집이 파손돼 돌아가지 못하는 이재민이 아직도 2백여 명입니다.

2년이나 대피소 생활을 한 신순옥 할머니는 지진 트라우마 고위험군입니다.

수면제와 신경안정제로 하루하루 버텨 보지만, 시도때도 없이 불안과 공포가 닥칩니다.

[신순옥/지진 트라우마 고위험군 : "꿈도 막 꿈꾸죠. 지진 꿈꾸죠. 맨날 꿈꾸면 지진 와서 옷 한 개 들고 도망가다가 깨고 그래요. 왜 이렇게 지진에서 못 벗어나는지..."]

지진의 충격 때문에 다니던 직장까지 그만 둔 최호연 씨, 현관 앞에는 생존가방이 늘 놓여있습니다.

갖가지 비상약부터 헬멧에 손전등까지.

언제 지진이 또 닥칠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차를 타지도 못합니다.

[최호연/지진 트라우마 고위험군 : "사회적으로 한창 왕성하게 활동할 나이에 지금 이러고 있는 부분들이... 집도 완파가 되고 그러니까 이중, 삼중고를 겪고 있죠."]

이같은 지진 트라우마 고위험군만 50여 명, 지진 이후 포항 시민 42%가 지진 공포와 트라우마 등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달 말에야 트라우마 센터가 문을 열지만, 예산이 부족한 탓에 계속 운영될지는 미지수입니다.

2년이 지났는데도 갈라지고 파손된 채 남아 있는 지진의 상처.

피해 주민들은 여전히 '그 날'의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포항 지진’ 상처 아직도…불안·공포에 “약 없이 못 살아요”
    • 입력 2019.11.15 (21:31)
    • 수정 2019.11.16 (10:27)
    뉴스 9
‘포항 지진’ 상처 아직도…불안·공포에 “약 없이 못 살아요”
[앵커]

규모 5.4 역대 두 번째로 컸던 '포항 지진'이 난 지 오늘(15일)로 꼭 2년이 됐습니다.

아직도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이재민이 적지 않습니다.

게다가 이들 상당수가 정신적 충격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아직도 끝나지 않은 지진피해 주민들의 고통, 정혜미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찬바람이 스며드는 실내 체육관.

빼곡히 들어선 텐트들 사이로 세 번째의 겨울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집이 파손돼 돌아가지 못하는 이재민이 아직도 2백여 명입니다.

2년이나 대피소 생활을 한 신순옥 할머니는 지진 트라우마 고위험군입니다.

수면제와 신경안정제로 하루하루 버텨 보지만, 시도때도 없이 불안과 공포가 닥칩니다.

[신순옥/지진 트라우마 고위험군 : "꿈도 막 꿈꾸죠. 지진 꿈꾸죠. 맨날 꿈꾸면 지진 와서 옷 한 개 들고 도망가다가 깨고 그래요. 왜 이렇게 지진에서 못 벗어나는지..."]

지진의 충격 때문에 다니던 직장까지 그만 둔 최호연 씨, 현관 앞에는 생존가방이 늘 놓여있습니다.

갖가지 비상약부터 헬멧에 손전등까지.

언제 지진이 또 닥칠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차를 타지도 못합니다.

[최호연/지진 트라우마 고위험군 : "사회적으로 한창 왕성하게 활동할 나이에 지금 이러고 있는 부분들이... 집도 완파가 되고 그러니까 이중, 삼중고를 겪고 있죠."]

이같은 지진 트라우마 고위험군만 50여 명, 지진 이후 포항 시민 42%가 지진 공포와 트라우마 등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달 말에야 트라우마 센터가 문을 열지만, 예산이 부족한 탓에 계속 운영될지는 미지수입니다.

2년이 지났는데도 갈라지고 파손된 채 남아 있는 지진의 상처.

피해 주민들은 여전히 '그 날'의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