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예술로 재탄생한 폐품
입력 2019.11.15 (22:19) 수정 2019.11.15 (23:14) 지역뉴스(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화>예술로 재탄생한 폐품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다음은
지역 문화계 소식입니다.
환경오염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면서
'업사이클링'이란 말까지
나오고 있죠.
버려지는 쓰레기가
작가의 상상력과 만나
예술작품으로 재탄생한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진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답게 모여있는
고양이 가족의 모습에서
따뜻함이 전해지고,

주인을 기다리듯
꼿꼿하게 서 있는 말은
강인함마저 느껴집니다.

모두 버려진
고물로 만든 겁니다.

식당에서 쓰는 불판과 밥그릇
그리고 자동차 부품까지,

작가의 상상력이 더해져
다양한 작품으로 태어났습니다.

박정훈/관람객[인터뷰]
"폐품들로 이루어진 것으로 작품을 만들다 보니까 앞으로는 어떤 것들로 또 작품이 나올지 궁금하고, 실제로 보니까 폐품 같지 않은 느낌이 들고요."

재료를 모으려고
4년 동안이나 고물상에서 생활한 작가는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쓰레기에 대한
경각심을 작품으로 전합니다.

박인선/작가[인터뷰]
"산업 쓰레기가 많이 배출되다 보니까 결국은 우리 생활은 편리했지만, 그 손해는 결국 우리한테 돌아오고 있거든요."

-----화면 전환-----

도자기 모양의 종이를
자세히 살펴보니
글씨가 적혀있습니다.

버려진 책들을
한 장 한 장 접어
온기를 불어넣었습니다.

작가는 해마다
도서관과 가정집에서
수십만 권의 책이 버려진다는 걸 알고
예술에 환경 문제를 담기로 했습니다.

이진화/전주종이문화원 대표[인터뷰]
"도서관에 가도 어디를 가도 의미 없이 그냥 버려지는 저 책을 가지고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은 없을까, 거기서 착안이 돼서요."

재생과 순환의
메시지를 담은 전시회가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뉴스 진유민입니다.###
  • <문화>예술로 재탄생한 폐품
    • 입력 2019.11.15 (22:19)
    • 수정 2019.11.15 (23:14)
    지역뉴스(전주)
<문화>예술로 재탄생한 폐품
[앵커멘트]
다음은
지역 문화계 소식입니다.
환경오염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면서
'업사이클링'이란 말까지
나오고 있죠.
버려지는 쓰레기가
작가의 상상력과 만나
예술작품으로 재탄생한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진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답게 모여있는
고양이 가족의 모습에서
따뜻함이 전해지고,

주인을 기다리듯
꼿꼿하게 서 있는 말은
강인함마저 느껴집니다.

모두 버려진
고물로 만든 겁니다.

식당에서 쓰는 불판과 밥그릇
그리고 자동차 부품까지,

작가의 상상력이 더해져
다양한 작품으로 태어났습니다.

박정훈/관람객[인터뷰]
"폐품들로 이루어진 것으로 작품을 만들다 보니까 앞으로는 어떤 것들로 또 작품이 나올지 궁금하고, 실제로 보니까 폐품 같지 않은 느낌이 들고요."

재료를 모으려고
4년 동안이나 고물상에서 생활한 작가는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쓰레기에 대한
경각심을 작품으로 전합니다.

박인선/작가[인터뷰]
"산업 쓰레기가 많이 배출되다 보니까 결국은 우리 생활은 편리했지만, 그 손해는 결국 우리한테 돌아오고 있거든요."

-----화면 전환-----

도자기 모양의 종이를
자세히 살펴보니
글씨가 적혀있습니다.

버려진 책들을
한 장 한 장 접어
온기를 불어넣었습니다.

작가는 해마다
도서관과 가정집에서
수십만 권의 책이 버려진다는 걸 알고
예술에 환경 문제를 담기로 했습니다.

이진화/전주종이문화원 대표[인터뷰]
"도서관에 가도 어디를 가도 의미 없이 그냥 버려지는 저 책을 가지고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은 없을까, 거기서 착안이 돼서요."

재생과 순환의
메시지를 담은 전시회가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뉴스 진유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