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레일 준법투쟁 KTX 확대…지연운행 잇따라
입력 2019.11.17 (06:00) 수정 2019.11.17 (06: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코레일 준법투쟁 KTX 확대…지연운행 잇따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철도노조 준법투쟁이 오늘로 사흘째로 접어드는데요, 일반열차에 이어 KTX까지 운행 차질이 확대됐습니다.

어제는 모두 28대 열차의 운행이 지연됐습니다.

출발이 1시간 20분까지 늦어진 열차도 있었습니다.

박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열차 이용에 불편을 끼쳐 대단히 죄송합니다.

KTX열차를 기다리는 승객들이 부산역 승강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안내 창구도 열차 출발 시간을 문의하는 승객들로 붐빕니다.

철도 노조가 준법투쟁에 돌입한지 이틀째, KTX 부산 차량기지에서 열차 검수와 출고 작업이 늦어지면서, 부산발 KTX 출발이 지연됐습니다.

서울역과 용산역에서 출발하는 일반 열차도 줄줄이 늑장 출발했습니다.

하루 KTX 9대, 일반열차 19대 등 모두 28대의 출발이 늦어졌습니다.

특히 부산발 상행 KTX는 53분, 서울에서 부산으로 향하는 무궁화호 열차는 출발 시간이 한 시간 20분까지 늦춰졌습니다.

[“2시 26분 열차 4번.”]

오후 들어 지연 시간이 늘어나면서 주말 열차 이용객들이 몰린 서울 시내 주요 기차역의 혼잡도 심해졌습니다.

[이정우/경기도 고양시 : "2시 26분 차였는데, 현재 2시 45분이니까 한 20여 분간 기다리고 있습니다."]

대입 논술 시험을 위해 열차를 이용한 수험생들은 발걸음을 서둘렀습니다.

[신선희·박찬호/대구 북구 : "대학교 수시 논술시험 있어서 그거 치러 왔습니다. 혹시 모를 일에 대비해서 일찍 나왔습니다."]

코레일은 준법투쟁 기간인 오는 19일까지 승차권 환불이나 변경, 취소 시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습니다.

한편 철도노조는 준법투쟁 기간 동안 교섭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오는 20일부터 임금인상과 인력충원 등을 요구하는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 코레일 준법투쟁 KTX 확대…지연운행 잇따라
    • 입력 2019.11.17 (06:00)
    • 수정 2019.11.17 (06:10)
    뉴스광장 1부
코레일 준법투쟁 KTX 확대…지연운행 잇따라
[앵커]

철도노조 준법투쟁이 오늘로 사흘째로 접어드는데요, 일반열차에 이어 KTX까지 운행 차질이 확대됐습니다.

어제는 모두 28대 열차의 운행이 지연됐습니다.

출발이 1시간 20분까지 늦어진 열차도 있었습니다.

박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열차 이용에 불편을 끼쳐 대단히 죄송합니다.

KTX열차를 기다리는 승객들이 부산역 승강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안내 창구도 열차 출발 시간을 문의하는 승객들로 붐빕니다.

철도 노조가 준법투쟁에 돌입한지 이틀째, KTX 부산 차량기지에서 열차 검수와 출고 작업이 늦어지면서, 부산발 KTX 출발이 지연됐습니다.

서울역과 용산역에서 출발하는 일반 열차도 줄줄이 늑장 출발했습니다.

하루 KTX 9대, 일반열차 19대 등 모두 28대의 출발이 늦어졌습니다.

특히 부산발 상행 KTX는 53분, 서울에서 부산으로 향하는 무궁화호 열차는 출발 시간이 한 시간 20분까지 늦춰졌습니다.

[“2시 26분 열차 4번.”]

오후 들어 지연 시간이 늘어나면서 주말 열차 이용객들이 몰린 서울 시내 주요 기차역의 혼잡도 심해졌습니다.

[이정우/경기도 고양시 : "2시 26분 차였는데, 현재 2시 45분이니까 한 20여 분간 기다리고 있습니다."]

대입 논술 시험을 위해 열차를 이용한 수험생들은 발걸음을 서둘렀습니다.

[신선희·박찬호/대구 북구 : "대학교 수시 논술시험 있어서 그거 치러 왔습니다. 혹시 모를 일에 대비해서 일찍 나왔습니다."]

코레일은 준법투쟁 기간인 오는 19일까지 승차권 환불이나 변경, 취소 시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습니다.

한편 철도노조는 준법투쟁 기간 동안 교섭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오는 20일부터 임금인상과 인력충원 등을 요구하는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