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강제 동원 피해자들 직접 만나 “동의 없이 합의 없다”
입력 2019.11.17 (21:07) 수정 2019.11.17 (21: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靑, 강제 동원 피해자들 직접 만나 “동의 없이 합의 없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가운데 청와대와 정부가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일일이 만나서 '피해자들 동의 없이는 일본과 합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설명하고 있는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런 정부 차원의 논의와는 별도로 한국과 일본의 법조인들도 배상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태도 변화 없이는 지소미아를 종료하겠다는 입장을 문 대통령이 거듭 밝힌 가운데, 청와대와 정부가 강제 동원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최근 청와대와 총리실, 외교부가 피해자들을 일일이 만나 피해자들 동의 없이는 절대 일본과 합의하지 않겠다는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시한 안 등 정부 공식 입장과 다른 방안이 알려지자 피해자들 측에선 정부가 몰래 합의하는 것 아니냐고 불안해하고 있어 직접 설명에 나섰다는 겁니다.

청와대는 강제 동원 피해 배상안에 대해 일본 측과 외교적 협의를 통해 접점을 찾게 되면, 반드시 피해자들에게 동의를 받고 추진하겠다는 점도 명확히 했습니다.

한일 정부 간 논의에선 아직 입장차를 줄이지 못한 가운데, 피해자 측 변호인들이 일본 법조계와 배상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자들이 원하는 배상 방식이 담긴 이 안이 이르면 다음주 중 발표될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이에 대해 피해자 측 변호인들은 아직까지 확정된 건 전혀 없다면서, 반드시 피해자들 다수의 동의를 구한 뒤 공개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이 안이 공개되면 실현 가능성과 국민적 동의 여부 등을 신중하게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靑, 강제 동원 피해자들 직접 만나 “동의 없이 합의 없다”
    • 입력 2019.11.17 (21:07)
    • 수정 2019.11.17 (21:55)
    뉴스 9
靑, 강제 동원 피해자들 직접 만나 “동의 없이 합의 없다”
[앵커]

이런 가운데 청와대와 정부가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일일이 만나서 '피해자들 동의 없이는 일본과 합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설명하고 있는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런 정부 차원의 논의와는 별도로 한국과 일본의 법조인들도 배상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태도 변화 없이는 지소미아를 종료하겠다는 입장을 문 대통령이 거듭 밝힌 가운데, 청와대와 정부가 강제 동원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최근 청와대와 총리실, 외교부가 피해자들을 일일이 만나 피해자들 동의 없이는 절대 일본과 합의하지 않겠다는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시한 안 등 정부 공식 입장과 다른 방안이 알려지자 피해자들 측에선 정부가 몰래 합의하는 것 아니냐고 불안해하고 있어 직접 설명에 나섰다는 겁니다.

청와대는 강제 동원 피해 배상안에 대해 일본 측과 외교적 협의를 통해 접점을 찾게 되면, 반드시 피해자들에게 동의를 받고 추진하겠다는 점도 명확히 했습니다.

한일 정부 간 논의에선 아직 입장차를 줄이지 못한 가운데, 피해자 측 변호인들이 일본 법조계와 배상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자들이 원하는 배상 방식이 담긴 이 안이 이르면 다음주 중 발표될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이에 대해 피해자 측 변호인들은 아직까지 확정된 건 전혀 없다면서, 반드시 피해자들 다수의 동의를 구한 뒤 공개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이 안이 공개되면 실현 가능성과 국민적 동의 여부 등을 신중하게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