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허위 소송·채용 비리 의혹’ 조국 전 장관 동생 구속 기소
입력 2019.11.18 (15:10) 수정 2019.11.18 (15:11) 사회
‘허위 소송·채용 비리 의혹’ 조국 전 장관 동생 구속 기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웅동학원 허위 소송·교사 채용 비리 의혹 등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 씨를 구속상태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조 씨 구속 기간이 만료되는 오늘(18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과 배임수재,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조 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는 조 전 장관 일가의 사학재단인 웅동학원을 상대로 허위 소송을 제기 했다는 특경법상 배임과 강제집행 면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 씨는 허위 공사를 근거로 공사대금 채권을 확보하고 2006년과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위장 소송을 벌여 학교법인에 각각 51억 원과 110억 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 씨는 또 지난 2016년과 2017년 웅동중학교 교사 채용 과정에서 응시 희망자 2명에게 시험 문제와 답안을 미리 알려주고 1억 8천만 원을 받아챙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조 씨는 이와 함께 자신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본격화된 지난 8월 허위 소송 자료 등 증거를 없애라고 지시하고 채용비리 공범 2명에게 자금 350만 원을 주고 필리핀으로 도피시킨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씨가 챙긴 부당 이득 1억4천7백만 원을 추징하기 위해 조 씨의 사무실 임차 보증금에 대해 법원에 추징 보전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은 건강 상태 등을 이유로 한 차례 구속영장이 기각됐던 조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고, 법원은 구속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지난달 31일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허위 소송·채용 비리 의혹’ 조국 전 장관 동생 구속 기소
    • 입력 2019.11.18 (15:10)
    • 수정 2019.11.18 (15:11)
    사회
‘허위 소송·채용 비리 의혹’ 조국 전 장관 동생 구속 기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웅동학원 허위 소송·교사 채용 비리 의혹 등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 씨를 구속상태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조 씨 구속 기간이 만료되는 오늘(18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과 배임수재,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조 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는 조 전 장관 일가의 사학재단인 웅동학원을 상대로 허위 소송을 제기 했다는 특경법상 배임과 강제집행 면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 씨는 허위 공사를 근거로 공사대금 채권을 확보하고 2006년과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위장 소송을 벌여 학교법인에 각각 51억 원과 110억 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 씨는 또 지난 2016년과 2017년 웅동중학교 교사 채용 과정에서 응시 희망자 2명에게 시험 문제와 답안을 미리 알려주고 1억 8천만 원을 받아챙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조 씨는 이와 함께 자신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본격화된 지난 8월 허위 소송 자료 등 증거를 없애라고 지시하고 채용비리 공범 2명에게 자금 350만 원을 주고 필리핀으로 도피시킨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씨가 챙긴 부당 이득 1억4천7백만 원을 추징하기 위해 조 씨의 사무실 임차 보증금에 대해 법원에 추징 보전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은 건강 상태 등을 이유로 한 차례 구속영장이 기각됐던 조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고, 법원은 구속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지난달 31일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