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인시, ‘화학물질 안전관리’ 조례 제정
입력 2019.11.18 (15:55) 수정 2019.11.18 (19:06) 사회
용인시, ‘화학물질 안전관리’ 조례 제정
경기 용인시는 화학물질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주민 참여와 알 권리 보장 내용을 담은 '화학물질 안전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공포했습니다.

해당 조례는 화학물질 안전관리와 화학사고 대비·대응에 관한 주요 정책을 심의하고 자문하기 위해 시장 소속으로 '화학안전관리위원회'를 설치하고, 20명 이내의 위원을 구성하도록 규정했습니다.

위원회는 화학·환경·보건 관련 분야 전문가와 화학물질 관련 산업계, 민간단체에서 추천하는 사람을 위원으로 두게 해 화학사고 1차 피해자인 노동자와 2차 피해자인 지역주민의 목소리를 전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화학안전시행계획의 주요 내용과 추진상황을 주민에게 알리기 위해 해마다 화학 안전관리 보고서를 작성해 공개하도록 명시했습니다.

용인지역 실정에 맞는 비상계획을 수립해 운영할 필요가 있는 경우 위원회에 지역화학안전협의회를 두게 하고, 화학물질모니터단을 구성해 시와 시민단체가 화학사고 예방활동을 하도록 규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용인시 제공]
  • 용인시, ‘화학물질 안전관리’ 조례 제정
    • 입력 2019.11.18 (15:55)
    • 수정 2019.11.18 (19:06)
    사회
용인시, ‘화학물질 안전관리’ 조례 제정
경기 용인시는 화학물질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주민 참여와 알 권리 보장 내용을 담은 '화학물질 안전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공포했습니다.

해당 조례는 화학물질 안전관리와 화학사고 대비·대응에 관한 주요 정책을 심의하고 자문하기 위해 시장 소속으로 '화학안전관리위원회'를 설치하고, 20명 이내의 위원을 구성하도록 규정했습니다.

위원회는 화학·환경·보건 관련 분야 전문가와 화학물질 관련 산업계, 민간단체에서 추천하는 사람을 위원으로 두게 해 화학사고 1차 피해자인 노동자와 2차 피해자인 지역주민의 목소리를 전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화학안전시행계획의 주요 내용과 추진상황을 주민에게 알리기 위해 해마다 화학 안전관리 보고서를 작성해 공개하도록 명시했습니다.

용인지역 실정에 맞는 비상계획을 수립해 운영할 필요가 있는 경우 위원회에 지역화학안전협의회를 두게 하고, 화학물질모니터단을 구성해 시와 시민단체가 화학사고 예방활동을 하도록 규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용인시 제공]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