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경화 “방위비 분담-지소미아 별개…美 공식라인도 같은 입장”
입력 2019.11.21 (16:47) 수정 2019.11.21 (16:48) 정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과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문제는 별개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오늘(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지소미아 종료 후 미국이 불만 표출을 간접적으로 하지 않겠나, 예컨대 방위비 협상에서 더 거칠게 나온다든가, 수입자동차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한다든가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SMA와 지소미아 문제는 "선의를 갖고 동맹정신으로 풀어가려 하고 있다"며 "미국도 공식 라인에서는 분명히 입장이 같다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작전 비용 소위 역외 비용까지 대라는 (미국의 요구를) 우리가 받아들일 수 없는 것 아니냐"는 김 의원의 질의에는 "저희가 분명히 받아들일 수 없는 부분이 분명 있다"고 강 장관은 답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한미 간 이견이 있다는 건 사실이지만, 양쪽이 합의할 수 있는 결과를 만들어내야 하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이견을 크게 부각하는 것은 협상 전략상 별로 바람직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된다"며, 다만 "미국 측과 충분히 국민의 기대치 등 우리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강경화 “방위비 분담-지소미아 별개…美 공식라인도 같은 입장”
    • 입력 2019-11-21 16:47:04
    • 수정2019-11-21 16:48:38
    정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과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문제는 별개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오늘(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지소미아 종료 후 미국이 불만 표출을 간접적으로 하지 않겠나, 예컨대 방위비 협상에서 더 거칠게 나온다든가, 수입자동차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한다든가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SMA와 지소미아 문제는 "선의를 갖고 동맹정신으로 풀어가려 하고 있다"며 "미국도 공식 라인에서는 분명히 입장이 같다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작전 비용 소위 역외 비용까지 대라는 (미국의 요구를) 우리가 받아들일 수 없는 것 아니냐"는 김 의원의 질의에는 "저희가 분명히 받아들일 수 없는 부분이 분명 있다"고 강 장관은 답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한미 간 이견이 있다는 건 사실이지만, 양쪽이 합의할 수 있는 결과를 만들어내야 하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이견을 크게 부각하는 것은 협상 전략상 별로 바람직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된다"며, 다만 "미국 측과 충분히 국민의 기대치 등 우리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