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또 ‘마킹 실수’ 0점 위기…수험생 눈물 쏟는 ‘4교시’ 논란
입력 2019.11.21 (21:27) 수정 2019.11.21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또 ‘마킹 실수’ 0점 위기…수험생 눈물 쏟는 ‘4교시’ 논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학수능시험 4교시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4교시에 치르는 세 과목의 답을 답안지 한 장에 표기하다보니, 문제가 되고 있는 겁니다.

얼마 전 보도해드린 창원 수험생에 이어, 이번에는 서울의 한 학생도 부정행위자로 처리됐습니다.

해마다 4교시에서만 답안 표기 부정행위자가 잇따르고 있는데, 교육부는 왜 고치지 않는 걸까요 ?

김용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체대 지망 재수생 A 군은 수능 시험 도중 귀가 조치됐습니다.

4교시에 OMR 답안 마킹 실수를 한 게 화근이었습니다.

A군의 선택 과목은 2개, 그런데 선택1 과목 시험을 풀면서 답안 표시는 바로 옆 선택2 과목란에 한 겁니다.

[A 군/음성변조 : "'마킹을 잘못했다'고 하니까 (감독관이) 처음엔 수정테이프로 지워 주시려다가, (다른) 감독관 선생님께 말씀을 드리러 가셨어요. 기다리고 있으니까 방송이 울리더라고요. '이번 시간 5분이 남았다'라는."]

그러나, 별다른 조치없이 시간이 흘렀고, 선택2 과목이 시작됐습니다.

[A 군/음성변조 : "(선택2) 마킹을 어떻게 하냐고 물어봤는데, '2탐구(선택)에 마킹을 잘못했으니 1탐구(선택)에 마킹을 해라'고..."]

감독관의 지시에 따랐던 A군은 이 시험이 끝난 뒤 귀가 조치 당했습니다.

부정행위자로 간주된 겁니다.

[A 군/음성변조 : "수능 감독관 분들이시면 그런 상황에 어떻게 대처를 해야 할지 아셔야 하는 분이 들어오셔야 맞는게 아닌가..."]

4교시의 경우, 앞서 종료된 과목의 답안을 작성하거나, 해당 선택과목 시간에 다른 과목 문제지를 '보는' 것은 부정행위라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A군과 같은 마킹 실수를 어떻게 판단하는지에 관한 언급은 없습니다.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보는' 행위에는 동일하게 '푸는' 행위까지 다 들어가거든요. 답안지에 마킹을 한 거잖아요? 보는 행위를 푸는 행위로 같이 간주합니다. 보통은 그렇게 해석하는데, 논의과정에서 다시 한번 살펴봐야 할 것 같네요."]

최근 5년간 수능 부정행위 가운데 절반 정도가 4교시 응시방법 위반이었습니다.

4교시엔 3과목의 답을 답안지 한 장에 모두 표기해야 합니다.

애초부터 답안지를 석 장으로 나누자는 시정 요구가 계속돼 왔지만, 교육부는 행정 부담이 커진다는 말만 반복합니다.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답안지가 2장이나 더 늘어나면 약 100만 장의 수험생 답안지를 (추가로) 리딩(채점) 하는 절차가 있기 때문에 성적 통지도 늦어질 거고, 대입전형 일정도 늦춰지게 돼서 차질도 있고..."]

지난해, 4교시 응시 방법 위반으로 수능 전과목 0점 처리된 학생은 147명.

교육부의 행정 편의보다 수험생 입장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단독] 또 ‘마킹 실수’ 0점 위기…수험생 눈물 쏟는 ‘4교시’ 논란
    • 입력 2019.11.21 (21:27)
    • 수정 2019.11.21 (22:13)
    뉴스 9
[단독] 또 ‘마킹 실수’ 0점 위기…수험생 눈물 쏟는 ‘4교시’ 논란
[앵커]

대학수능시험 4교시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4교시에 치르는 세 과목의 답을 답안지 한 장에 표기하다보니, 문제가 되고 있는 겁니다.

얼마 전 보도해드린 창원 수험생에 이어, 이번에는 서울의 한 학생도 부정행위자로 처리됐습니다.

해마다 4교시에서만 답안 표기 부정행위자가 잇따르고 있는데, 교육부는 왜 고치지 않는 걸까요 ?

김용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체대 지망 재수생 A 군은 수능 시험 도중 귀가 조치됐습니다.

4교시에 OMR 답안 마킹 실수를 한 게 화근이었습니다.

A군의 선택 과목은 2개, 그런데 선택1 과목 시험을 풀면서 답안 표시는 바로 옆 선택2 과목란에 한 겁니다.

[A 군/음성변조 : "'마킹을 잘못했다'고 하니까 (감독관이) 처음엔 수정테이프로 지워 주시려다가, (다른) 감독관 선생님께 말씀을 드리러 가셨어요. 기다리고 있으니까 방송이 울리더라고요. '이번 시간 5분이 남았다'라는."]

그러나, 별다른 조치없이 시간이 흘렀고, 선택2 과목이 시작됐습니다.

[A 군/음성변조 : "(선택2) 마킹을 어떻게 하냐고 물어봤는데, '2탐구(선택)에 마킹을 잘못했으니 1탐구(선택)에 마킹을 해라'고..."]

감독관의 지시에 따랐던 A군은 이 시험이 끝난 뒤 귀가 조치 당했습니다.

부정행위자로 간주된 겁니다.

[A 군/음성변조 : "수능 감독관 분들이시면 그런 상황에 어떻게 대처를 해야 할지 아셔야 하는 분이 들어오셔야 맞는게 아닌가..."]

4교시의 경우, 앞서 종료된 과목의 답안을 작성하거나, 해당 선택과목 시간에 다른 과목 문제지를 '보는' 것은 부정행위라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A군과 같은 마킹 실수를 어떻게 판단하는지에 관한 언급은 없습니다.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보는' 행위에는 동일하게 '푸는' 행위까지 다 들어가거든요. 답안지에 마킹을 한 거잖아요? 보는 행위를 푸는 행위로 같이 간주합니다. 보통은 그렇게 해석하는데, 논의과정에서 다시 한번 살펴봐야 할 것 같네요."]

최근 5년간 수능 부정행위 가운데 절반 정도가 4교시 응시방법 위반이었습니다.

4교시엔 3과목의 답을 답안지 한 장에 모두 표기해야 합니다.

애초부터 답안지를 석 장으로 나누자는 시정 요구가 계속돼 왔지만, 교육부는 행정 부담이 커진다는 말만 반복합니다.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답안지가 2장이나 더 늘어나면 약 100만 장의 수험생 답안지를 (추가로) 리딩(채점) 하는 절차가 있기 때문에 성적 통지도 늦어질 거고, 대입전형 일정도 늦춰지게 돼서 차질도 있고..."]

지난해, 4교시 응시 방법 위반으로 수능 전과목 0점 처리된 학생은 147명.

교육부의 행정 편의보다 수험생 입장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