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T 아현 화재 1년…‘재발 방지 대책’ 점검해보니
입력 2019.11.21 (21:35) 수정 2019.11.22 (08: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KT 아현 화재 1년…‘재발 방지 대책’ 점검해보니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최악의 통신대란을 일으킨 KT 서울 아현국사 화재, 기억하시죠.

이후 제2의 통신 재난을 막겠다며 정부와 이동통신사들이 대책을 쏟아냈는데, 잘 시행되고 있을까요?

이승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KT 아현국사에서 발생한 원인 모를 화재.

전화와 인터넷이 끊기고 신용카드 상거래까지 완전 먹통이 됐습니다.

119 연결이 지연된 사이, 70대 응급환자가 끝내 숨지기도 했습니다.

새로운 형태의 재난, 정부와 이동통신사들은 대책들을 쏟아냈습니다.

대책의 핵심은 통신망을 중복으로 까는, 이른바 '망 이원화'입니다.

통신망 하나가 끊겨도 또 다른 통신망으로 기능을 유지하겠다는 겁니다.

[최기영/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 "통신망도 더 가설해야 되고 거기에 또 여러 가지 장비도 들어가야 되기 때문에 지금 진행은 하고 있지만..."]

'망 이원화'는 약속대로 진행되고 있을까.

KT는 올해 안에 94개 중요통신시설에 망이원화를 약속했는데, 10%도 달성하지 못했습니다.

SK텔레콤의 실적은 0건, LG유플러스는 수치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한 통신사가 마비되면, 다른 통신사의 기지국을 빌려 쓰는 이른바 '재난 로밍'은 언제부터 시행할지 미지수입니다.

[이태희/과기부 네트워크정책실장 : "(한 달 정도 남은 시점이잖아요. 그거는 (시점을) 특정을 할 수 있을까요?) (재난) 로밍은 지금 연말까지 하기로 계획이 돼 있고 제가 오늘 확인해봤더니 지금 통신사들이 테스트 중입니다."]

[이영주/서울시립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 "기술적인 부분들만 해결된다면 그렇게 시간이 오래 걸리는 부분들은 아닐 걸로 보이거든요. 앞으로 어떤 식으로 계획이 진행될 것인지에 대한 부분도 조금 더 상세하게 알릴 필요는 있다고 봅니다."]

초연결 시대, 충격적인 경험을 한 지 1년이 지났지만, 제2의 통신 재난엔 여전히 속수무책인 상황입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KT 아현 화재 1년…‘재발 방지 대책’ 점검해보니
    • 입력 2019.11.21 (21:35)
    • 수정 2019.11.22 (08:57)
    뉴스 9
KT 아현 화재 1년…‘재발 방지 대책’ 점검해보니
[앵커]

지난해 최악의 통신대란을 일으킨 KT 서울 아현국사 화재, 기억하시죠.

이후 제2의 통신 재난을 막겠다며 정부와 이동통신사들이 대책을 쏟아냈는데, 잘 시행되고 있을까요?

이승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KT 아현국사에서 발생한 원인 모를 화재.

전화와 인터넷이 끊기고 신용카드 상거래까지 완전 먹통이 됐습니다.

119 연결이 지연된 사이, 70대 응급환자가 끝내 숨지기도 했습니다.

새로운 형태의 재난, 정부와 이동통신사들은 대책들을 쏟아냈습니다.

대책의 핵심은 통신망을 중복으로 까는, 이른바 '망 이원화'입니다.

통신망 하나가 끊겨도 또 다른 통신망으로 기능을 유지하겠다는 겁니다.

[최기영/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 "통신망도 더 가설해야 되고 거기에 또 여러 가지 장비도 들어가야 되기 때문에 지금 진행은 하고 있지만..."]

'망 이원화'는 약속대로 진행되고 있을까.

KT는 올해 안에 94개 중요통신시설에 망이원화를 약속했는데, 10%도 달성하지 못했습니다.

SK텔레콤의 실적은 0건, LG유플러스는 수치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한 통신사가 마비되면, 다른 통신사의 기지국을 빌려 쓰는 이른바 '재난 로밍'은 언제부터 시행할지 미지수입니다.

[이태희/과기부 네트워크정책실장 : "(한 달 정도 남은 시점이잖아요. 그거는 (시점을) 특정을 할 수 있을까요?) (재난) 로밍은 지금 연말까지 하기로 계획이 돼 있고 제가 오늘 확인해봤더니 지금 통신사들이 테스트 중입니다."]

[이영주/서울시립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 "기술적인 부분들만 해결된다면 그렇게 시간이 오래 걸리는 부분들은 아닐 걸로 보이거든요. 앞으로 어떤 식으로 계획이 진행될 것인지에 대한 부분도 조금 더 상세하게 알릴 필요는 있다고 봅니다."]

초연결 시대, 충격적인 경험을 한 지 1년이 지났지만, 제2의 통신 재난엔 여전히 속수무책인 상황입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