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2차 검찰조사도 ‘진술 거부’…조국 전 장관 9시간 반만에 귀가
입력 2019.11.22 (06:13) 수정 2019.11.22 (07: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2차 검찰조사도 ‘진술 거부’…조국 전 장관 9시간 반만에 귀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어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지난 14일 첫 조사 이후 일주일만인데요.

조 전 장관은 어제도 진술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4일에 이어 두 번째로 검찰에 출두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비공개 통로를 이용했는데, 이번에는 귀가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조사는 9시간 넘게 진행됐습니다.

앞선 조사와 마찬가지로 조 전 장관은 진술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진술 거부와 상관없이 구속영장 청구나 이후 재판을 위해 진술 조서를 축적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 전 장관의 2차 조사가 끝난 뒤 검찰 관계자는 조 전 장관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조 전 장관의 신병처리는 추가 조사가 더 이뤄지고 나서야 결정될 전망입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과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발급 의혹 등에 대해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경심 교수가 2차전지 업체 WFM의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했다는 혐의에 조 전 장관이 개입되어 있는지도 쟁점입니다.

검찰은 지난해 1월, 정 교수가 WFM주식 12만 주를 매입한 날, 조 전 장관 계좌에서 5천만 원이 빠져나간 정황을 포착해 자금 흐름을 조사해왔습니다.

또, 조 전 장관 일가의 사학재단 웅동학원 채용 시험을 정 교수의 동양대에서 출제했다는 의혹도 조사 대상이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2차 검찰조사도 ‘진술 거부’…조국 전 장관 9시간 반만에 귀가
    • 입력 2019.11.22 (06:13)
    • 수정 2019.11.22 (07:55)
    뉴스광장 1부
2차 검찰조사도 ‘진술 거부’…조국 전 장관 9시간 반만에 귀가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어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지난 14일 첫 조사 이후 일주일만인데요.

조 전 장관은 어제도 진술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4일에 이어 두 번째로 검찰에 출두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비공개 통로를 이용했는데, 이번에는 귀가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조사는 9시간 넘게 진행됐습니다.

앞선 조사와 마찬가지로 조 전 장관은 진술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진술 거부와 상관없이 구속영장 청구나 이후 재판을 위해 진술 조서를 축적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 전 장관의 2차 조사가 끝난 뒤 검찰 관계자는 조 전 장관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조 전 장관의 신병처리는 추가 조사가 더 이뤄지고 나서야 결정될 전망입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과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발급 의혹 등에 대해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경심 교수가 2차전지 업체 WFM의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했다는 혐의에 조 전 장관이 개입되어 있는지도 쟁점입니다.

검찰은 지난해 1월, 정 교수가 WFM주식 12만 주를 매입한 날, 조 전 장관 계좌에서 5천만 원이 빠져나간 정황을 포착해 자금 흐름을 조사해왔습니다.

또, 조 전 장관 일가의 사학재단 웅동학원 채용 시험을 정 교수의 동양대에서 출제했다는 의혹도 조사 대상이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