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팩트체크K] 유니클로 공짜내복에 ‘노 재팬’ 끝?…따져보니
입력 2019.11.27 (19:30) 팩트체크K
[팩트체크K] 유니클로 공짜내복에 ‘노 재팬’ 끝?…따져보니
유니클로가 지난 15일부터 일주일 동안 인기 상품 '히트텍' 10만 장을 무료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당시 매장이 붐볐다는 목격담이 사회관계망 서비스 SNS에 잇따라 올라오면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대응으로 시작됐던 '불매운동' 지속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일부 일본 누리꾼들은 "한국 불매운동이 공짜에 무너진 게 아니냐"는 조롱 섞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히트텍 무료 증정 행사 하루 이틀 만에 서울 주요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무료 히트텍이 대부분 매진됐다는 소식까지 들려왔는데요.

과연 '공짜 내복'때문에 일본상품 불매운동 흐름이 한풀 꺾인 걸까요?

'공짜 내복'에도 "유니클로 매출 70%↓"

KBS가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과 따져본 결과는 달랐습니다. 히트텍 무료 증정 기간이었던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국내 8개 전업 카드사(삼성·신한·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비씨)의 신용카드 매출액 현황을 분석한 결과 매출액은 95억여 원이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액 313억여 원과 비교하면 매출액이 69.6% 감소한 겁니다.(무료 증정 기간은 21일까지였지만 20일을 기준으로 결제 날짜가 달라지기 때문에 마지막 날 매출액은 집계에서 빠졌습니다.)


공짜·할인에도 'NO 재팬' 계속

이번 달 매출을 따져봐도 상황은 마찬가지였습니다. 지난 1일부터 20일까지 매출액은 206억여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64억 원보다 63.5% 감소했습니다.

유니클로의 카드 매출액 감소 추이(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를 살펴보면 지난달 66.7%↓, 지난 1일~20일 63.5%↓, 히트텍이 무료 증정됐던 지난 15일~20일 69.6%↓로 나타났습니다.

'일본 불매운동' 이후 유니클로의 공격적인 마케팅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달에는 유니클로가 대표 상품을 최대 50%까지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비슷한 시기 제작된 동영상 광고가 '위안부모독' 논란에 휩싸이면서 사과하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일본 상품 불매운동의 상징으로 불렸던 '유니클로 문제'의 배경에는 '역사 인식'이 자리잡고 있다는 점을 되새겼던 사례입니다.

전년 대비 매출액 감소세가 지속되는 추세와 관련해 유니클로 측은 "이번 행사는 '감사제'로서 정례 행사이며 매출과 관련해선 말씀드리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히트텍 무료 증정에 대해선 "최근 5년 동안은 없었으나 여름 행사에서 공짜 티셔츠를 준 적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토종 브랜드 매출 127%↑

소비자들은 유니클로 대신 국내 의류 브랜드로 눈길을 돌리고 있습니다.

브랜드 '탑텐'은 유니클로의 무료 증정 행사에 맞서 지난 14일부터 구매 금액과 관계 없이 자사의 발열 내의를 20만 장 증정했는데요, 유니클로가 비슷한 행사를 진행한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의 카드 매출액이 22억4085만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7%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탑텐의 매출 증가는 일본 불매운동이 이어지던 지난달, 그리고 이른바 '맞불 증정'을 하지 않던 이달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전년 대비 지난달 매출은 70%, 이달(1~20일)에는 128.3% 증가했습니다.

여전히 진행 중인 일본 상품 불매운동 과정에서 국내 브랜드들은 매출이 늘어나는 반사효과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 [팩트체크K] 유니클로 공짜내복에 ‘노 재팬’ 끝?…따져보니
    • 입력 2019.11.27 (19:30)
    팩트체크K
[팩트체크K] 유니클로 공짜내복에 ‘노 재팬’ 끝?…따져보니
유니클로가 지난 15일부터 일주일 동안 인기 상품 '히트텍' 10만 장을 무료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당시 매장이 붐볐다는 목격담이 사회관계망 서비스 SNS에 잇따라 올라오면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대응으로 시작됐던 '불매운동' 지속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일부 일본 누리꾼들은 "한국 불매운동이 공짜에 무너진 게 아니냐"는 조롱 섞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히트텍 무료 증정 행사 하루 이틀 만에 서울 주요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무료 히트텍이 대부분 매진됐다는 소식까지 들려왔는데요.

과연 '공짜 내복'때문에 일본상품 불매운동 흐름이 한풀 꺾인 걸까요?

'공짜 내복'에도 "유니클로 매출 70%↓"

KBS가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과 따져본 결과는 달랐습니다. 히트텍 무료 증정 기간이었던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국내 8개 전업 카드사(삼성·신한·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비씨)의 신용카드 매출액 현황을 분석한 결과 매출액은 95억여 원이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액 313억여 원과 비교하면 매출액이 69.6% 감소한 겁니다.(무료 증정 기간은 21일까지였지만 20일을 기준으로 결제 날짜가 달라지기 때문에 마지막 날 매출액은 집계에서 빠졌습니다.)


공짜·할인에도 'NO 재팬' 계속

이번 달 매출을 따져봐도 상황은 마찬가지였습니다. 지난 1일부터 20일까지 매출액은 206억여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64억 원보다 63.5% 감소했습니다.

유니클로의 카드 매출액 감소 추이(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를 살펴보면 지난달 66.7%↓, 지난 1일~20일 63.5%↓, 히트텍이 무료 증정됐던 지난 15일~20일 69.6%↓로 나타났습니다.

'일본 불매운동' 이후 유니클로의 공격적인 마케팅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달에는 유니클로가 대표 상품을 최대 50%까지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비슷한 시기 제작된 동영상 광고가 '위안부모독' 논란에 휩싸이면서 사과하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일본 상품 불매운동의 상징으로 불렸던 '유니클로 문제'의 배경에는 '역사 인식'이 자리잡고 있다는 점을 되새겼던 사례입니다.

전년 대비 매출액 감소세가 지속되는 추세와 관련해 유니클로 측은 "이번 행사는 '감사제'로서 정례 행사이며 매출과 관련해선 말씀드리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히트텍 무료 증정에 대해선 "최근 5년 동안은 없었으나 여름 행사에서 공짜 티셔츠를 준 적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토종 브랜드 매출 127%↑

소비자들은 유니클로 대신 국내 의류 브랜드로 눈길을 돌리고 있습니다.

브랜드 '탑텐'은 유니클로의 무료 증정 행사에 맞서 지난 14일부터 구매 금액과 관계 없이 자사의 발열 내의를 20만 장 증정했는데요, 유니클로가 비슷한 행사를 진행한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의 카드 매출액이 22억4085만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7%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탑텐의 매출 증가는 일본 불매운동이 이어지던 지난달, 그리고 이른바 '맞불 증정'을 하지 않던 이달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전년 대비 지난달 매출은 70%, 이달(1~20일)에는 128.3% 증가했습니다.

여전히 진행 중인 일본 상품 불매운동 과정에서 국내 브랜드들은 매출이 늘어나는 반사효과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