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원우 “김기현 첩보 단순 이첩…검찰 정치적 의도 의심”
입력 2019.11.28 (15:12) 취재K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 관련 첩보를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일선 수사기관에 넘긴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백 전 비서관은 오늘(28일) 입장문을 통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와 우편으로 수많은 제보가 집중되고, 업무분장과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백원우 전 비서관은 자신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제보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특별히 기억나지도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 정도로 많은 내용의 첩보가 청와대에 집중되고, 외부로 이첩된다면서, 자신이 반부패비서관실로 관련 정보를 넘겼다면, 이는 울산 사건만을 특정해서 전달한 게 아닐 거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 사안이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라면서, 비서관실 간 업무분장에 의한 단순한 행정적 처리일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백원우 전 비서관은 없는 의혹을 만들어 논란을 벌일 것이 아니라, 경찰이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된다면서, 당시 민정수석실은 제보를 이첩한 뒤 후속조치에 대해 전달받거나 보고받은 바조차 없다고 밝혔습니다.

백원우 "검찰 수사 정치적 의도 의심"

특히 백 전 비서관은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이 고발된 게 1년 전인데, 그동안 검찰이 조사하지 않다가 황 청장의 총선 출마, 그리고 조국 전 법무장관의 사건이 불거진 뒤 수사하는 이유에 대해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검찰을 겨냥했습니다.

백 전 비서관은 최초 첩보 이첩 과정과 수사가 정치적인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수사나 조사하지 않던 사안을 지금 이 시점에 꺼내 들고 엉뚱한 사람들을 겨냥하는 것이 정치적이 의도가 있는 게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 "유재수 의혹? 개인비리라 언급할 내용 없어"

백원우 전 비서관의 입장문은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을 통해 배포됐습니다.

홍익표 수석 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수사는 백원우 전 비서관이 관련 첩보를 이첩하기 전부터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시민단체의 고발도 있었다면서, 청와대의 첩보가 이첩된 뒤에 수사가 이뤄진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선후관계가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재수 전 부산 부시장의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개인 비리와 관련한 내용이라 당에서 특별히 언급할 내용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 백원우 “김기현 첩보 단순 이첩…검찰 정치적 의도 의심”
    • 입력 2019-11-28 15:12:40
    취재K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 관련 첩보를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일선 수사기관에 넘긴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백 전 비서관은 오늘(28일) 입장문을 통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와 우편으로 수많은 제보가 집중되고, 업무분장과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백원우 전 비서관은 자신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제보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특별히 기억나지도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 정도로 많은 내용의 첩보가 청와대에 집중되고, 외부로 이첩된다면서, 자신이 반부패비서관실로 관련 정보를 넘겼다면, 이는 울산 사건만을 특정해서 전달한 게 아닐 거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 사안이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라면서, 비서관실 간 업무분장에 의한 단순한 행정적 처리일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백원우 전 비서관은 없는 의혹을 만들어 논란을 벌일 것이 아니라, 경찰이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된다면서, 당시 민정수석실은 제보를 이첩한 뒤 후속조치에 대해 전달받거나 보고받은 바조차 없다고 밝혔습니다.

백원우 "검찰 수사 정치적 의도 의심"

특히 백 전 비서관은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이 고발된 게 1년 전인데, 그동안 검찰이 조사하지 않다가 황 청장의 총선 출마, 그리고 조국 전 법무장관의 사건이 불거진 뒤 수사하는 이유에 대해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검찰을 겨냥했습니다.

백 전 비서관은 최초 첩보 이첩 과정과 수사가 정치적인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수사나 조사하지 않던 사안을 지금 이 시점에 꺼내 들고 엉뚱한 사람들을 겨냥하는 것이 정치적이 의도가 있는 게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 "유재수 의혹? 개인비리라 언급할 내용 없어"

백원우 전 비서관의 입장문은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을 통해 배포됐습니다.

홍익표 수석 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수사는 백원우 전 비서관이 관련 첩보를 이첩하기 전부터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시민단체의 고발도 있었다면서, 청와대의 첩보가 이첩된 뒤에 수사가 이뤄진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선후관계가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재수 전 부산 부시장의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개인 비리와 관련한 내용이라 당에서 특별히 언급할 내용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