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랩] 왜 우리나라 언론은 ‘동성’에 집착할까?
입력 2019.11.29 (18:02) 수정 2019.12.02 (13:54) 크랩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크랩] 왜 우리나라 언론은 ‘동성’에 집착할까?
동영상영역 끝
지난 6월, 쇼트트랙 선수 임효준이 동료를 성희롱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국내 언론과 외신 모두 이 사건을 보도했습니다만, 유독 우리나라 기사 제목에만 "동성"이라는 단어가 쓰였습니다.

"동성"간 발생한 성범죄라는 정보를 정확히 전달해 준다는 장점도 있지만, 동시에 선정주의적이라는 비판도 있습니다. 이러한 기사 제목이 야기할 수 있는 부작용을 미디어 비평가 정준희 교수와 짚어봤습니다.

윤성산 인턴 크리에이터 yss10606@gmail.com
  • [크랩] 왜 우리나라 언론은 ‘동성’에 집착할까?
    • 입력 2019.11.29 (18:02)
    • 수정 2019.12.02 (13:54)
    크랩
[크랩] 왜 우리나라 언론은 ‘동성’에 집착할까?
지난 6월, 쇼트트랙 선수 임효준이 동료를 성희롱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국내 언론과 외신 모두 이 사건을 보도했습니다만, 유독 우리나라 기사 제목에만 "동성"이라는 단어가 쓰였습니다.

"동성"간 발생한 성범죄라는 정보를 정확히 전달해 준다는 장점도 있지만, 동시에 선정주의적이라는 비판도 있습니다. 이러한 기사 제목이 야기할 수 있는 부작용을 미디어 비평가 정준희 교수와 짚어봤습니다.

윤성산 인턴 크리에이터 yss10606@gmail.com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