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홍콩 시위 다시 격화
입력 2019.12.02 (20:30) 수정 2019.12.02 (20:33)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홍콩 시위 다시 격화
동영상영역 끝
홍콩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둔 후 처음으로 재개된 주말 시위에서 경찰과 시위대가 또다시 격렬히 충돌했습니다.

선거 전 시위처럼 경찰은 최루탄과 고무탄을 동원했고, 시위대는 돌과 화염병으로 맞섰는데요,

'5대 요구 모두 수용'을 촉구하는 시위대는 오는 8일 대규모 시위를 예고하며, 이때까지 정부의 태도 변화가 없을 경우 투쟁의 강도를 높이겠다는 방침입니다.

[조슈아 웡/홍콩 민주주의 운동가 : "높은 투표율을 거두었지만, 경찰의 과잉 진압이 여전히 존재합니다. 정부가 독립된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를 조사해야 합니다."]

한편 서방세계의 홍콩사태 개입을 비난해 온 중국 당국은 오늘 일시적으로 미국 항공 모함의 홍콩 입항을 불허하고, 홍콩 시위와 관련해 입장을 발표한 비정부기구들을 제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홍콩 시위 다시 격화
    • 입력 2019.12.02 (20:30)
    • 수정 2019.12.02 (20:33)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홍콩 시위 다시 격화
홍콩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둔 후 처음으로 재개된 주말 시위에서 경찰과 시위대가 또다시 격렬히 충돌했습니다.

선거 전 시위처럼 경찰은 최루탄과 고무탄을 동원했고, 시위대는 돌과 화염병으로 맞섰는데요,

'5대 요구 모두 수용'을 촉구하는 시위대는 오는 8일 대규모 시위를 예고하며, 이때까지 정부의 태도 변화가 없을 경우 투쟁의 강도를 높이겠다는 방침입니다.

[조슈아 웡/홍콩 민주주의 운동가 : "높은 투표율을 거두었지만, 경찰의 과잉 진압이 여전히 존재합니다. 정부가 독립된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를 조사해야 합니다."]

한편 서방세계의 홍콩사태 개입을 비난해 온 중국 당국은 오늘 일시적으로 미국 항공 모함의 홍콩 입항을 불허하고, 홍콩 시위와 관련해 입장을 발표한 비정부기구들을 제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