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에 강력 태풍 상륙…마닐라 공항 12시간 폐쇄
입력 2019.12.03 (10:20) 수정 2019.12.03 (10:22) 국제
필리핀에 강력 태풍 상륙…마닐라 공항 12시간 폐쇄
필리핀 북부로 강력한 태풍 '간무리'가 상륙해 상당한 피해가 우려됩니다.

오늘(3일) 필리핀기상청(PAGASA)에 따르면 간무리는 현지시간 어제 오후 11시쯤 필리핀 북부 루손섬 동쪽 최남단에 있는 소르소곤주(州)로 상륙했습니다.

간무리는 오늘 오전 7시 현재 시속 155㎞, 순간 최대 235㎞의 강풍을 동반한 채 시속 20㎞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어 3일 필리핀 수도 메트로 마닐라를 포함해 SEA 게임이 열리는 루손섬에 강력한 비바람이 예보됐습니다.

이에 따라 마닐라 공항 당국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12시간 공항이 폐쇄될 것으로 예측했고, 이미 항공기 수백편이 결항했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전했습니다.

또 인근 해역 선박 운항이 전면 금지됐고, 20만명이 넘는 해안가 저지대 주민 등이 안전지대로 대피한 가운데 주택 지붕이 뜯겨 나가는 등의 피해가 보고되기 시작했습니다. 각급 학교에는 휴교령이 내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필리핀에 강력 태풍 상륙…마닐라 공항 12시간 폐쇄
    • 입력 2019.12.03 (10:20)
    • 수정 2019.12.03 (10:22)
    국제
필리핀에 강력 태풍 상륙…마닐라 공항 12시간 폐쇄
필리핀 북부로 강력한 태풍 '간무리'가 상륙해 상당한 피해가 우려됩니다.

오늘(3일) 필리핀기상청(PAGASA)에 따르면 간무리는 현지시간 어제 오후 11시쯤 필리핀 북부 루손섬 동쪽 최남단에 있는 소르소곤주(州)로 상륙했습니다.

간무리는 오늘 오전 7시 현재 시속 155㎞, 순간 최대 235㎞의 강풍을 동반한 채 시속 20㎞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어 3일 필리핀 수도 메트로 마닐라를 포함해 SEA 게임이 열리는 루손섬에 강력한 비바람이 예보됐습니다.

이에 따라 마닐라 공항 당국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12시간 공항이 폐쇄될 것으로 예측했고, 이미 항공기 수백편이 결항했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전했습니다.

또 인근 해역 선박 운항이 전면 금지됐고, 20만명이 넘는 해안가 저지대 주민 등이 안전지대로 대피한 가운데 주택 지붕이 뜯겨 나가는 등의 피해가 보고되기 시작했습니다. 각급 학교에는 휴교령이 내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