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쇳가루에 세균까지”…동남아 패키지 여행 쇼핑 주의!
입력 2019.12.03 (12:11) 수정 2019.12.03 (12:1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쇳가루에 세균까지”…동남아 패키지 여행 쇼핑 주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동남아 여행을 갈 때 이런저런 물건을 사는 경우가 있는데요.

화장품과 먹거리 등 상당수 제품이 국내 안전 기준에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동남아 패키지여행을 가면 여행사들이 전용쇼핑센터로 안내해 화장품이나 식품, 공산품 등을 둘러보게 합니다.

소비자원이 베트남과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 5개 나라에서 파는 이런 물건들을 분석했습니다.

먼저 식품과 화장품 32개 제품 중 31%인 10개 제품에서 국내기준을 초과하는 이물질이 발견됐습니다.

노니 가루 등 분말제품 3개에서는 쇳가루가 기준치의 최대 25배, 깔라만시 원액 1개 제품에서는 세균이 45배 넘게 나왔습니다.

벌꿀 6개 제품은 신선도를 평가했을 때 국내 기준보다 20배 넘게 낮았습니다.

설사 등을 유발하는 센나 등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원료를 쓴 식품과 화장품도 4개였습니다.

공산품도 국내 안전 기준에 못 미쳤습니다.

진주 반지 5개 중 3개에서 기준치의 260배가 넘는 납과 10배를 초과하는 니켈이 검출됐습니다.

또 라텍스 베게나 가죽 지갑 등 현지에서 파는 일부 물건은 보강재로 재활용 광고지를 사용하는 등 품질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비자원은 국내 안전기준을 충족한 시험성적서가 있는 쇼핑센터에 여행객을 안내하도록 한국여행협회에 권고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쇳가루에 세균까지”…동남아 패키지 여행 쇼핑 주의!
    • 입력 2019.12.03 (12:11)
    • 수정 2019.12.03 (12:15)
    뉴스 12
“쇳가루에 세균까지”…동남아 패키지 여행 쇼핑 주의!
[앵커]

동남아 여행을 갈 때 이런저런 물건을 사는 경우가 있는데요.

화장품과 먹거리 등 상당수 제품이 국내 안전 기준에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동남아 패키지여행을 가면 여행사들이 전용쇼핑센터로 안내해 화장품이나 식품, 공산품 등을 둘러보게 합니다.

소비자원이 베트남과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 5개 나라에서 파는 이런 물건들을 분석했습니다.

먼저 식품과 화장품 32개 제품 중 31%인 10개 제품에서 국내기준을 초과하는 이물질이 발견됐습니다.

노니 가루 등 분말제품 3개에서는 쇳가루가 기준치의 최대 25배, 깔라만시 원액 1개 제품에서는 세균이 45배 넘게 나왔습니다.

벌꿀 6개 제품은 신선도를 평가했을 때 국내 기준보다 20배 넘게 낮았습니다.

설사 등을 유발하는 센나 등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원료를 쓴 식품과 화장품도 4개였습니다.

공산품도 국내 안전 기준에 못 미쳤습니다.

진주 반지 5개 중 3개에서 기준치의 260배가 넘는 납과 10배를 초과하는 니켈이 검출됐습니다.

또 라텍스 베게나 가죽 지갑 등 현지에서 파는 일부 물건은 보강재로 재활용 광고지를 사용하는 등 품질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비자원은 국내 안전기준을 충족한 시험성적서가 있는 쇼핑센터에 여행객을 안내하도록 한국여행협회에 권고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