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경원 원내대표 교체한다…황교안의 선택, 정국 영향은?
입력 2019.12.03 (21:11) 수정 2019.12.03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나경원 원내대표 교체한다…황교안의 선택, 정국 영향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렇게 여야의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오늘(3일) 한국당이 나경원 원내대표를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사실상 경질로 해석되는데, 단식 하고 돌아온 황교안 대표의 결정입니다.

이 결정이 뭘 의미하는지, 또 강 대 강! 여야 대치 정국에 어떤 변수가 될지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는 이달 10일까지입니다.

새 원내대표를 뽑자, 총선을 앞두고 어떻게 바꾸냐, 논란이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재신임을 묻겠다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내일 의원총회를 열어서 의원님들께 제 재신임 여부에 대해서 묻겠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이 발언 뒤 긴급 최고위원회의가 열렸는데, 이 자리에서 만장일치로 이런 결론이 나왔습니다.

[박완수/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나경원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의 임기는 연장하지 않기로 이번 최고위원회에서 의결했습니다."]

누구 결정이냐고 거듭 물었는데,

[박완수/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최고위원회의 의결 사항입니다."]

어제(2일) 당직을 개편한 황교안 대표의 결정이란 게 중론입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으려는 세력들을 이겨내겠습니다. 필요하다면 읍참마속 하겠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고위 권한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당 안팎에선 황 대표가 총선을 앞두고 친위세력을 구축해 당을 장악할 생각만 한다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당 내에선 기다렸다는 듯 출사표가 이어졌습니다.

유기준, 심재철 의원등이 거론되는 데, 오늘(3일) 출마를 선언한 강석호 의원은 '협상'이란 단어를 10여 차례나 써 향후 대여 전략의 변화를 내비쳤습니다.

[강석호/자유한국당 의원 : "협상의 주도권은 고사하고 우리 스스로 아무것도 손에 얻지 못하는 결과를 만들어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민주당은 일단 지켜보겠다는 분위기인데, 향후 정국에 변수가 될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나경원 원내대표 교체한다…황교안의 선택, 정국 영향은?
    • 입력 2019.12.03 (21:11)
    • 수정 2019.12.03 (22:07)
    뉴스 9
나경원 원내대표 교체한다…황교안의 선택, 정국 영향은?
[앵커]

이렇게 여야의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오늘(3일) 한국당이 나경원 원내대표를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사실상 경질로 해석되는데, 단식 하고 돌아온 황교안 대표의 결정입니다.

이 결정이 뭘 의미하는지, 또 강 대 강! 여야 대치 정국에 어떤 변수가 될지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는 이달 10일까지입니다.

새 원내대표를 뽑자, 총선을 앞두고 어떻게 바꾸냐, 논란이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재신임을 묻겠다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내일 의원총회를 열어서 의원님들께 제 재신임 여부에 대해서 묻겠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이 발언 뒤 긴급 최고위원회의가 열렸는데, 이 자리에서 만장일치로 이런 결론이 나왔습니다.

[박완수/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나경원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의 임기는 연장하지 않기로 이번 최고위원회에서 의결했습니다."]

누구 결정이냐고 거듭 물었는데,

[박완수/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최고위원회의 의결 사항입니다."]

어제(2일) 당직을 개편한 황교안 대표의 결정이란 게 중론입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으려는 세력들을 이겨내겠습니다. 필요하다면 읍참마속 하겠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고위 권한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당 안팎에선 황 대표가 총선을 앞두고 친위세력을 구축해 당을 장악할 생각만 한다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당 내에선 기다렸다는 듯 출사표가 이어졌습니다.

유기준, 심재철 의원등이 거론되는 데, 오늘(3일) 출마를 선언한 강석호 의원은 '협상'이란 단어를 10여 차례나 써 향후 대여 전략의 변화를 내비쳤습니다.

[강석호/자유한국당 의원 : "협상의 주도권은 고사하고 우리 스스로 아무것도 손에 얻지 못하는 결과를 만들어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민주당은 일단 지켜보겠다는 분위기인데, 향후 정국에 변수가 될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