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또 백두산 등정…北, 당 전원회의 소집 “중대 결정”
입력 2019.12.04 (12:06) 수정 2019.12.04 (12:1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김정은 또 백두산 등정…北, 당 전원회의 소집 “중대 결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또다시 말을 타고 군 간부들을 대동한 채 백두산에 올랐습니다.

북한은 또 중대 결정을 위해 노동당 전원회의를 이달 하순에 소집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설정한 북미 대화 연말 시한을 앞두고 새로운 길을 구체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마를 타고 백두산을 등정했습니다.

지난 10월에 이어 49일 만입니다.

특히 이번엔 박정천 북한군 총참모장 등 군 간부들이 대거 동행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혁명전적지를 돌아보며, 위대한 전통에 기초한 불굴의 공격사상으로 난국을 타개하는 것은 당의 일관된 결심이자 의지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전대미문의 제국주의자들의 봉쇄 압박 속에서도 자력갱생의 불굴의 정신으로 부강 조국건설에 총매진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줄곧 백두산을 김일성 주석의 항일투쟁무대로 선전해 온 만큼 김 위원장의 백두산 등정은 군사 행보를 포함한 대미 항전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북한은 또 이달 하순 노동당 중앙위원회 5차 전원회의를 소집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대내외 정세에 대한 중대한 문제들을 결정하기 위해서라는 소집 이유도 밝혔습니다.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는 북한이 중대한 전략과 정책을 결정할 때 주로 개최됩니다.

북한은 이달 하순 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언급한 '새로운 길'에 대한 구체적 방향을 천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 위원장이 정치, 외교적 고비마다 백두산, 삼지연을 찾아 중대 결정을 해온 만큼, 이른바 연말 시한을 앞두고 어떤 결정을 할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김정은 또 백두산 등정…北, 당 전원회의 소집 “중대 결정”
    • 입력 2019.12.04 (12:06)
    • 수정 2019.12.04 (12:15)
    뉴스 12
김정은 또 백두산 등정…北, 당 전원회의 소집 “중대 결정”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또다시 말을 타고 군 간부들을 대동한 채 백두산에 올랐습니다.

북한은 또 중대 결정을 위해 노동당 전원회의를 이달 하순에 소집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설정한 북미 대화 연말 시한을 앞두고 새로운 길을 구체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마를 타고 백두산을 등정했습니다.

지난 10월에 이어 49일 만입니다.

특히 이번엔 박정천 북한군 총참모장 등 군 간부들이 대거 동행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혁명전적지를 돌아보며, 위대한 전통에 기초한 불굴의 공격사상으로 난국을 타개하는 것은 당의 일관된 결심이자 의지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전대미문의 제국주의자들의 봉쇄 압박 속에서도 자력갱생의 불굴의 정신으로 부강 조국건설에 총매진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줄곧 백두산을 김일성 주석의 항일투쟁무대로 선전해 온 만큼 김 위원장의 백두산 등정은 군사 행보를 포함한 대미 항전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북한은 또 이달 하순 노동당 중앙위원회 5차 전원회의를 소집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대내외 정세에 대한 중대한 문제들을 결정하기 위해서라는 소집 이유도 밝혔습니다.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는 북한이 중대한 전략과 정책을 결정할 때 주로 개최됩니다.

북한은 이달 하순 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언급한 '새로운 길'에 대한 구체적 방향을 천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 위원장이 정치, 외교적 고비마다 백두산, 삼지연을 찾아 중대 결정을 해온 만큼, 이른바 연말 시한을 앞두고 어떤 결정을 할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