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까진 쉴게요” 성적 받은 수험생들 내일부터 전략싸움
입력 2019.12.04 (12:11) 수정 2019.12.04 (12:2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오늘까진 쉴게요” 성적 받은 수험생들 내일부터 전략싸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재수생 등 3백여 명에게 수능 성적이 사전에 유출되는 불상사도 있었지만, 오늘 오전 9시부터 수능 성적이 개별적으로 공식 통보됐습니다.

성적표를 받으니 마음이 무겁다, 홀가분하다... 이런 반응들이 나왔는데요.

내일부터는 치열한 입시 전략 싸움으로 바빠질 것 같다고 합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고등학교, 수험생들이 개별 성적표를 받는 날입니다.

학교 측은 취재진에게 주의 사항을 알려줍니다.

성적표를 받는 학생들이 상당히 예민하니까 조심해달라는 겁니다.

[여의도여고 관계자 : "아이들 얼굴 정면으로 나오는 것도 그렇지만 너무 가까이 나오는 것도 싫어하고..."]

성적표 배부 전, 학생들은 선생님 말에 대답도 하지 못할 정도로 잔뜩 긴장했습니다.

[여의도여고 교사 : "지금의 결과는 잘 받아들이고, 그것에 맞춰서 이제는 현명하게 하면 돼, 알았지?"]

9시가 되자 학생들이 차례로 성적표를 받습니다.

자리에 돌아가 앉을 때까지 성적표에서 눈을 떼지 못합니다.

많은 것을 쏟아부었고 희생했던 지난 3년, 성적 통지는 끝났습니다.

["이제 박수한번 칠까? (짝짝짝) 수고했다!"]

이제야 긴장이 풀리고 친구들끼리 서로 성적 이야기를 합니다.

[태서현/여의도여고 3학년 : "가채점 한거랑 똑같이 나와서 실수 안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저는 국어국문학과를 희망하고 있고요. 수시를 일단 기다려보고 그리고 정시를 넣어보겠죠?"]

예상보다 성적이 높게 나와 기뻐하는 학생도 있습니다.

[최하은/여의도여고 3학년 : "가채점보다는 좀 높게 나왔어요 등급이. 정시로 갈 것 같아요. 오늘까지가 자유였고 내일부턴 알아봐야할 것 같아요, 대학을."]

이번 수능은 사회탐구와 과학탐구가 지난해보다 변별력이 높았고, 영어영역은 비교적 쉬웠던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 때문에 문과는 수학, 이과는 국어가 당락을 좌우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내일부터는 입시 전문기관들이 대입 정시전략 설명회를 잇따라 개최할 예정이어서 수험생들의 치열한 수싸움이 예상됩니다.

["(창밖을 내다보며) 언니들 수고하셨어요~~!!"]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오늘까진 쉴게요” 성적 받은 수험생들 내일부터 전략싸움
    • 입력 2019.12.04 (12:11)
    • 수정 2019.12.04 (12:20)
    뉴스 12
“오늘까진 쉴게요” 성적 받은 수험생들 내일부터 전략싸움
[앵커]

재수생 등 3백여 명에게 수능 성적이 사전에 유출되는 불상사도 있었지만, 오늘 오전 9시부터 수능 성적이 개별적으로 공식 통보됐습니다.

성적표를 받으니 마음이 무겁다, 홀가분하다... 이런 반응들이 나왔는데요.

내일부터는 치열한 입시 전략 싸움으로 바빠질 것 같다고 합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고등학교, 수험생들이 개별 성적표를 받는 날입니다.

학교 측은 취재진에게 주의 사항을 알려줍니다.

성적표를 받는 학생들이 상당히 예민하니까 조심해달라는 겁니다.

[여의도여고 관계자 : "아이들 얼굴 정면으로 나오는 것도 그렇지만 너무 가까이 나오는 것도 싫어하고..."]

성적표 배부 전, 학생들은 선생님 말에 대답도 하지 못할 정도로 잔뜩 긴장했습니다.

[여의도여고 교사 : "지금의 결과는 잘 받아들이고, 그것에 맞춰서 이제는 현명하게 하면 돼, 알았지?"]

9시가 되자 학생들이 차례로 성적표를 받습니다.

자리에 돌아가 앉을 때까지 성적표에서 눈을 떼지 못합니다.

많은 것을 쏟아부었고 희생했던 지난 3년, 성적 통지는 끝났습니다.

["이제 박수한번 칠까? (짝짝짝) 수고했다!"]

이제야 긴장이 풀리고 친구들끼리 서로 성적 이야기를 합니다.

[태서현/여의도여고 3학년 : "가채점 한거랑 똑같이 나와서 실수 안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저는 국어국문학과를 희망하고 있고요. 수시를 일단 기다려보고 그리고 정시를 넣어보겠죠?"]

예상보다 성적이 높게 나와 기뻐하는 학생도 있습니다.

[최하은/여의도여고 3학년 : "가채점보다는 좀 높게 나왔어요 등급이. 정시로 갈 것 같아요. 오늘까지가 자유였고 내일부턴 알아봐야할 것 같아요, 대학을."]

이번 수능은 사회탐구와 과학탐구가 지난해보다 변별력이 높았고, 영어영역은 비교적 쉬웠던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 때문에 문과는 수학, 이과는 국어가 당락을 좌우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내일부터는 입시 전문기관들이 대입 정시전략 설명회를 잇따라 개최할 예정이어서 수험생들의 치열한 수싸움이 예상됩니다.

["(창밖을 내다보며) 언니들 수고하셨어요~~!!"]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